Categories
thoughts

ill-fated

아름다운가게에라도 가져가는 편이 나을 듯 싶다. 공연히 수선비만 날린 셈이 되었다. 이런 일을 당하고 나면 처음부터 쓰임새에 딱 맞는 옷이나 물건에 대한 감사함을 새삼 느끼게 되고 그런 제품을 일관성 있게 만들어내는 브랜드를 소중하게 여겨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