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Communication Habits

앨런 튜링의 이미테이션 게임“을 읽다가 눈에 띈 부분. 영국의 수학자이자 컴퓨터 과학의 선구자인 앨런 튜링(1912-1954)은 젊은 시절 미국 프린스턴 고등연구소(The Institute for Advanced Study)에 연구원 자격으로 체류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미국인의 언어습관이 영국인과 어떻게 다른지를 살짝 언급한 기록이 있다. alan_turing — 앤드루 호지스 저/김희주,한지원 공역/고양우 감수, “앨런 튜링의 이미테이션 게임“, 동아시아, p226 영국에서 미국으로 건너간 사람이 “You’re welcome.”이라는 표현에 대해 의아하게 생각할 정도라면 내가 중학교 이후에 학교에서 배운 영어는 과연 미국식 영어인지 영국식 영어인지 알 수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