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이것이 그러한가

수업 시간에 이 문제를 내면 저마다 다른 답을 낸다. 두세 차례 다시 해보라고 해도 역시 답이 하나로 모아지지 않는다. 놀랍지 않은가? (정답은 여기) 자신의 인지 능력에도 오류가 있을 수 있다면 남이 하는 말에 대해서도 살짝은 유보적인, 과연 그런가 확인해 보는 태도를 가지는 것이 바람직하다. – – – – – “두려워말라”라는 말씀이 성경 속에 366회 나온다는 이야기를 간혹 듣곤 하는데–365회라고 하는 이도 있다–과연 그런 것인지 궁금해졌다. 총 성경 절 수가 약 31,000 절 정도 되는데 “두려워말라”라는 구절이 366회 나온다면 약 1% 정도에 해당하므로 무시하지 못할 빈도로 나올 것 같아서다. 이 이야기의 출처로 지목되는 문헌은 루마니아 공산 치하에서 14년 간 감옥에 갇혀 심한 핍박을 받은 리처드 범브란트(Richard Wurmbrand) 목사의 1968년도 저서 “In God’s Underground“다. 국내에서는 하나님의 지하운동 (한걸음 2004)이라는 제목으로 번역 출간되었다. 리처드 범브란트 목사는 1948년 2월 29일, 루마니아 부카레스트 길거리에서 공산당 비밀경찰에 납치되어 감옥에 갇히게 된다. 범브란트 목사는 당시의 심정을 아래와 같이 적었다:

“I knew that I faced questioning, ill-treatment, possibly years of imprisonment and death, and I wondered if my faith was strong enough. I remembered then that in the Bible it is written 366 times–once for every day of the year–“Don’t be afraid!”:366 times, not merely 365, to account for leap year. And this was February 29–a coincidence that told me I need not fear!” — Richard Wurmbrand, In God’s Underground, Living Sacrifice Book, 2004 (Kindle location: 202/3720)
대략 우리말로 옮기면 다음과 같다.
“나는 심문과 거친 대우가 나를 기다리고 있음을 짐작했다. 심지어 수 년 간의 옥살이와 죽음에 이를 가능성도 있었다. 과연 나의 신앙이 이를 감당할 수 있을까? 그 때 난 기억했다. 성경에는 “두려워말라”라는 말씀이 366회, 즉 일 년 간 매일 한 차례 씩에 해당되는 횟 수만큼 기록되어 있음을 말이다. 365회가 아닌, 윤년까지 고려한 366회라는 걸. 게다가 오늘이 바로 2월 29일 아닌가. 내가 두려워할 필요가 없음을 알려주는 이런 절묘한 경우라니!”
간혹 범브란트 목사가 성경에서 이 횟 수를 직접 세어본 것처럼 이야기가 회자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 본문에 의하면 평소 그가 그렇게 알고 있었을 뿐이지 직접 세어 본 것은 아닌 듯 싶다. 성경에 “두려워말라”라는 구절이 실제로 366회 등장하는지 확인해 보려 한 이들이 있다. (사례 1: David Lang, 2012; 사례 2: 옥성호, 2007) 이들이 성경을 직접 읽어나가면서 세어 본 것은 아니고 검색 기능을 활용해서 해당 문구의 발생 횟 수를 찾아 본 것인데 공통된 결론은 비슷한 의미의 표현까지 포함해 넓게 잡아도 366회에는 한참 미치지 못한다는 이야기다. 생각하건대, 하나님깨 대한 신뢰와 소망을 통해 우리가 두려움을 극복할 수 있다면 그 구절이 성경에 기록된 횟 수가 몇 번인지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으리라.
“베뢰아에 있는 사람들은 데살로니가에 있는 사람들보다 더 너그러워서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을 받고 이것이 그러한가 하여 날마다 성경을 상고하므로” — 사도행전 17:11 (개역개정)
]]>

Categories
thoughts

better is a dry morsel

잠언 17:1 (새번역)]]>

Categories
thoughts

Decorative Effect

]]>

Categories
thoughts

Sunlight in September

Categories
thoughts

Color of September

Color of September]]>

Categories
thoughts

terrarosa coffee

정신 없이 먹으니 무슨 맛인지를 모르겠다 ㅠㅠ 정신 없이 먹으니 무슨 맛인지를 모르겠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