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Books in 2009

  • 말콤 글래드웰, 아웃라이어 원서를 2008년에 읽었는지 2009년에 읽었는지 잘 생각이 안 나지만 아내를 위해 번역본을 2009년에 구입했음. 대한항공을 비롯한 한국 이야기가 등장해서 더욱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어떤 분야에서건 탁월함을 달성하려면 최소한 1만 시간의 노력을 들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무척 인상적이었다. 추천 강도 70%
  • 야마다 아키오(山田 昭男), 야마다 사장, 샐러리맨의 천국을 만들다 (원서 : 樂して, 儲ける!) 일본의 전기 공사 부품 회사인 미라이 공업의 괴짜 사장의 회사 운영에 관한 자서전. 상식을 벗어난 의외의 경영이 현실로 벌어지는 놀라운 이야기. 이것도 혁신이라면 혁신인데 유연한 사고를 위해 일독을 권한다. 저자인 야마다 사장은 2009년 서울에서 열린 한일경제협회 모임에 강사로 초빙되기도.
  • 사토 가시와(佐藤可士和), 이 사람은 왜 정리에 강한가 (원서 제목은 ‘사토 가시와의 초정리술’) UNIQLO와의 공동 작업으로 유명한 아트 디렉터 사토 가시와는 인테리어 잡지에서나 볼 수 있는 전혀 어지럽혀지지 않은 상태의 사무실을 유지하는 것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그럴 수 있는지 궁금해서 읽어본 책. 읽고 난 후 기억에 남는 것은 거의 없지만 흐트러짐 없이 깔끔한 그의 사무실 사진은 일년 내내 내가 이상적으로 추구하는 사무실의 원형으로 마음 속에 자리잡았다.
  • 구희연, 이은주, (많이 바를수록 노화를 부르는) 대한민국 화장품의 비밀 화장품과 같이 일상생활 속에 항상 존재하지만 그 내용에 대해서는 전혀 모르고 지내는 물건을 진지하게 접근했다는 것 자체로 무척 반가운 책. 접근 방식은 좋았지만 글이 쓰인 방식은 아쉬운 점이 많았다 — 좀 더 분석적이고 구체적이었으면 좋았을텐데 막연한 표현이 중복된 경우가 많았다. 나보다 아내가 유익한 정보를 많이 얻어냈다.추천 강도 40%
  • 김규형, 성공을 바인딩하라 공부하는 방법, 자료 정리 방법 등 다양한 지식 관리술이 정리된 책.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는데 실천을 해보려고 하면 이 책에서 추천한 20-hole binder를 구하는 것이 만만치 않아서 결국 도중에 포기하게 된다. 보다 표준화되어 어디서든 쉽고 저렴하게 손에 넣을 수 있는 바인더 시스템이 필요함을 느끼게 됨. 추천 강도 60%
  • 이어령, 이어령 창조학교 생각 이어령 교수의 책은 언제 읽어도 신선한 관점을 선사한다. 무엇을 공부하더라도 깊이있고 철저하게 접근하는 이어령 교수의 사고 방식은 충격적이기까지 하다. 특히 이순신 장군의 거북선에 대해 논한 제 9 장은 상당히 유익했다.추천 강도 60%
  • 윌리엄 뎀스키, 지적설계 지적설계연구회 회장으로 있는 이승엽 교수의 초청으로 지적설계연구회 정기 학술 발표회에 갔다가 구입. 1/3 정도 읽었는데 조금 어렵긴 하지만 무척 재미있다. 추천 강도 60%
  • 필립 E. 존슨, 진리의 쐐기를 박다 (원서 제목: The Wedge of Truth) 바로 위의 책과 함께 같이 구입. 어렵지만 재미있다. 추천 강도 60%
  • 에머슨 에거리치, 그 여자가 간절히 바라는 사랑, 그 남자가 진심으로 원하는 존경 남녀 관계에서 서로 원하는 것이 미묘하게 차이가 난다는 통찰을 소개한 책. 디자인 리서치 관점에서도 이런 통찰이 얼마나 중요한지. 추천 강도 60%
  • 하야시 이츠무 저, 다케이 히로후미 그림, 만화로 보는 회계학 콘서트 1, 2 (박종민, 황선종 옮김, 멘토르) 창업자 사망 후 디자이너로 일하던 창업자의 딸이 갑자기 대표이사직을 맡아 겪게 되는 난감한 상황을 회계 컨설턴트의 도움을 받아 하나 하나 풀어가는 이야기. 만화의 형태로 비즈니스의 이슈를 이야기로 만들어서 재미있었다. 회계학이라는 어려운 주제를 다루지만 스토리 자체는 빠른 속도로 읽을 수 있어서 부담이 적어 좋았다. 구구절절 공감이 가는 대사가 의외로 많았다. – “이것은 타인에 의해 자신의 꿈을 포기해야만 했던 한 여성이 연거푸 닥쳐오는 거센 파도를 용감히 헤쳐 나가는 이야기다” (p15) 추천 강도 60%
  • 전성희, 성공하는 CEO 뒤엔 명품비서가 있다 (홍익출판사) 30년간 기업 회장의 비서로 근무한 저자의 직업 철학이 정리된 책. 철저함이란 이런 거구나 하고 느끼게 해 줌. 어딜 가나 비서들에게 잘 보여야 함을 인식하게 해 준 책. 추천 강도 40%
  • 김승범, 정혜진 공저, 제너럴닥터 내가 홍대 근처에 갈 일이 거의 없어서 가보지 못한 “제너럴 닥터”라는 이름의 새로운 공간의 주인장 두 사람이 저술한 책. 공간과 서비스와 관련된 디자인 철학이 녹아 있어 흥미로왔다. 추천 강도 40%
  • 필립 얀시, 폴 브랜드 공저, 고통의 영성 (원제: The Spirituality of Pain) “고통이라는 선물“이라는 책의 공저자이기도 한 두 사람이 고통의 신앙적 의미에 대해 고찰한 책. 추천 강도 40%
  • 존 메디나, 브레인 룰스 아래에 언급한 Brain Rules 원서를 구입한 후 아내에게도 읽히고 싶어서 구입. 추천 강도 40%
  • C. S. Lewis, 개인기도 (Letters to Malcolm:Chiefly on Prayer, 홍종락 옮김, 홍성사) C. S. Lewis의 저서 중 이 때까지 읽지 않고 있던 책을 마침내 읽었다. 번역도 훌륭하게 잘 된 것 같아 반가왔다. C. S. Lewis의 책은 항상 즐거워. 추천 강도 50%
  • 존 비비어, 순종: 하나님의 권위 아래서 누리는 보호와 자유 (원서 John Bevere, Under Cover : The Promise of Protection Under His Authority) 아내가 읽고 무척 큰 도움을 얻은 책. 나도 언젠가 읽어야겠다고 생각 중
  • 존 비비어, 존중 (원서 John Bevere, Honor’s Reward) 위의 책과 마찬가지로 아내가 읽고 무척 큰 도움을 얻은 책. 나도 읽어야겠다고 생각 중.
  • 테드 트립, 마음을 다루면 자녀의 미래가 달라진다 아내가 강력하게 추천하는 책. 나보고 꼭 읽으라고 했는데 아직 읽지 못했음
  • 래리 크랩, 네 가장 소중한 것을 버려라 역시 아내의 추천 도서. 2010년에 읽을 예정
  • 도야마 시게히코(外山滋比古), 사고정리학 아래 일본어 원서로 읽은 같은 저자의 다른 책(ちょっとした勉强のコツ)과 대략 유사한 내용을 담고 있다. 읽을 때는 재미있게 읽었는데 일본 책은 왠지 읽고 나면 그 내용이 기억이 나지 않는다. 왜 그런 걸까? 추천 강도 40%
  • 고야마 노보루(小山昇), 사장이 희망이다 (부제: 강소기업으로 가는 강렬한 힘) 여러 책을 저술한 고야마 노보루 사장은 회사 운영에 있어 돈을 벌 수 있는 구조(일본말로 “시쿠미”라고 하는데 우리말로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음)가 중요함을 일관되게 강조한다. 상당히 유익한 책이었는데 읽고 난 후 다른 사람에게 주고 났더니 내용이 생각나지 않는다는 문제가 생겼다. 이 사람 책이 재미있어서 계속 읽고 싶은데 번역된 책은 많지 않고 원서는 조금 비싼 편이라서 선뜻 구매하기 어렵다. 추천 강도 60%
  • 고야마 노보루(小山昇), 정보의 스피드 혁명으로 회사가 강해진다 어떤 책이 마음에 들면 같은 저자의 책을 줄줄히 읽는 버릇이 있어 구입한 책. 회사 내에서의 정보화, 지식 관리 등의 문제를 실질적으로 다룬 책. 꽤 오래 전에 쓰여진 책이라서 기술적인 부분은 오늘 날에는 잘 맞지 않지만 원리 면에서는 많은 통찰을 준다. 추천 강도 40%
  • 혼다 나오유키, 레버리지 리딩 저자의 “레버리지(leverage)” 씨리즈 중 하나. 저자는 일년에 500-600권 정도의 책을 사서 그 중 400권 정도를 읽는다고 하는데 그 이면에 담긴 자신의 방법론을 소개한 책. 독서를 투자 활동으로 이해하면 자신에게 필요한 부분만 얻으면 되기에 꼭 처음부터 끝까지 다 읽을 필요가 없다고 한 점이 인상적. 그리고 저자는 연말이 되면 그 다음 해의 사회 경제 트렌드를 전망하는 책을 모조리 구입해서 읽고 나서는 투자 전략을 세운다고. 나도 이 책을 읽고 나서 책 읽는 속도가 부쩍 빨라졌다. 추천 강도 40% (이 책을 소개한 maggot님의 블로그)
  • 린다 코브, 청소의 여왕 청소에 관한 책이긴 한데 청소의 철학적 원리 보다는 “이럴 때는 이렇게” 식의 경우에 따른 처방 모음이어서 아쉬웠던 책. 추천 강도 10%
  • 칩 히스, 댄 히스, 스틱! (뇌리에 착 달라붙는 메시지의 힘) 여러 사람이 추천하는 책. 읽기 시작하긴 했는데 (확실히 재미있음) 어떤 이유에서인지 진행이 더뎌서 결국 해를 넘기고 만 책. 2010년도에는 읽어야지
  • 존 마리오티, 히든리스크 (김원호 옮김, 비즈니스맵) 복잡함 때문에 업무와 비즈니스의 효율이 떨어진다는 이야기인데 왠지 배우는 것보다 아쉬운 점이 많은 책. 주제 자체는 수긍이 가는 맞는 이야기지만 책으로서는 그다지 추천하고 싶은 생각은 들지 않는다. 추천 강도 10%

Books in English

  • Nassim Nicholas Taleb, The Black Swan 2008년 금융권 붕괴 이후 각광을 받게 된 책. 꽤 오래 걸려 읽었지만 꽤 흥미로운 통찰을 던져 주었다.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작지만 일어날 경우 상당히 큰 파급효과를 나타내는 사건을 저자는 블랙 스완이라고 불렀다. 추천 강도 40%
  • Arthur Conan Doyle, Hound of Baskerville (via iPod Classics app) 어린 시절 이후 다시 찾은 셜록 홈즈. 너무 너무 재미있었다. 추천 강도 40%
  • Sun Tsu, Art of War (via iPod Classics app) 손자병법이라는 책의 존재는 오래 알고 있었지만 실제로 읽게된 것은 처음이다. 영어로 번역된 문장으로 보는 것도 재미있었다. 역시 “전략”이란 이런 거구나 하는 것을 느꼈다. 진작 읽을 걸. 추천 강도 40%
  • C. S. Lewis, A Grief Observed (Amazon Kindle on iPod Touch) iPod Touch를 통해 Amazon Kindle용 서적을 구입할 수 있다고 해서 실험적으로 가장 먼저 구입한 책. 이미 책으로 오래 전에 읽었지만 전자책으로 읽어도 역시 재미있고 유익하고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다. 좋은 책은 여러 번 읽을 가치가 있다. 추천 강도 70%
  • Andrew Zuckerman, Wisdom 사진집이면서 인터뷰 내용이 글로 빽빽하게 적혀있고 인터뷰 동영상이 DVD 부록으로 들어 있는 재미있는 책. 사진과 DVD는 봤지만 결국 글은 아직 읽지 못했다. 추천 강도 40%
  • John Medina, Brain Rules 부록으로 따라온 DVD가 워낙 재미있게 되어 있어서 그걸 먼저 다 보고 났더니 책을 읽을 생각이 없어졌다. 신체적 활동이 거의 없는 일반적인 회사의 근무 환경에서는 뇌가 창의적인 지적 활동을 하기가 어려움을 지적한 부분이 인상적이었다. 추천 강도 40%

Books in Japanese

  • 会田一郎 (Aida Ichiro), デザインで視せる企業價値 Midori Note, Traveler’s Note 등으로 유명한 일본의 문구회사 DesignPhil의 사장인 아이다 이치로씨가 자신의 회사의 철학을 정리한 책. 이전에는 비싸서 거들떠 보지도 않았던 Traveler’s Note를 이 책을 읽고 나서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 外山滋比古 (Toyama Shigehiko), ちょっとした勉强のコツ 1923년생인 저자 토야마 시게히코 교수는 영문학을 전공하고 언어 및 교육과 연관된 저술을 많이 했다. 이 책에서는 공부 방법론을 적고 있는데 아침에 밥 먹기 전에 공부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강조한 것이 인상적이었다.
  • 本田直之 (Honda Naoyuki), レバレッジ.マネジメント (부제: 少ない勞力で大きな成果をあげる經營戰略) 연초에 일본 출장 갔다가 표지가 멋지다는 이유만으로 구입한 책. 상당히 재미있게 읽었다. 저자인 혼다 나오유키는 일본과 하와이를 반씩 오가며 투자업 및 저술활동 등으로 재미있는 생활을 하는 사람. 이 책은 어떻게 하면 시간과 자원을 최소로 들이면서 큰 효과를 낼 수 있을까를 연구한 책. 다른 것보다 아침 이른 시간에 욕조에 들어가 앉아서 한 시간 씩 책을 읽으면서 하루를 시작한다는 저자의 이야기가 무척 인상적이었다.(저자의 홈페이지)
  • 吉越浩一郞(Yoshikoshi Koichiro), 仕事が速くなる プロの整理術 (제목: 업무의 속도가 빨라지는 프로의 정리술) 일본 사람들은 유난히 “–술(術)”과 같은 실용적 방법론 (practical methodology)에 관한 책을 많이 저술하고 읽는 것 같다. 이 책도 출장 중에 구입해서 무척 재미있게 읽었는데 문제는 6개월 여가 지난 현재 시점에서 책의 내용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것.
  • 奥野 宣之 (Okuno Nobuyuki), 情報は1冊のノートにまとめなさい (제목: 정보는 한 권의 노트에 정리하세요, 부제: 100円でつくる万能「情報整理ノート」- 100엔으로 만드는 만능 정보정리노트) 자료 정리의 기본 원리로서 정보를 기록할 매체(공책)를 한가지로 통일하되 쉽게 손에 넣을 수 있는 것이어야 함을 강조한 책. 저자의 경우는 A6 크기의 공책을 정보 기록의 표준으로 사용했다. A6 크기의 공책은 일본에서 100엔에 판매되고 있다고 하는데 우리 나라에서는 찾기 어려웠다. 상당히 재미있었음.
  • 太田 あや (Ota Aya), 東大合格生のノートはかならず美しい (제목: 동경대 합격생의 공책은 반드시 아름답다) 노트 정리술 및 일본인의 필기체에 관심이 있어 구입한 책. 자세히 읽으면 재미있을텐데 아직 읽지 못하고 그냥 갖고 있음. 그나 저나 일본인의 필기체를 연구하고 싶다.

Book Club Selections:

  • Bill Bryson, A Walk in the Woods 기자 출신인 저자가 미국 동부에 있는 애팔래치아 산맥을 타고 등산을 한 경험을 책으로 남긴 것. 빌 브라이슨의 문체가 꽤 재미있다고 소문이 나 있었는데 그 진위 여부를 확인할 수 있었다. 이 책을 읽고 나서 나도 “새로운 길(path)”을 시도해 보려는 용기가 생겨서 안동에서 서울로 돌아올 때 평소 다니던 최단 거리 대신에 멀리 우회해서 이런 저런 장소를 구경하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 최재천, 여성시대에는 남자도 화장을 한다 과학을 전공한 사람이면서 인문계 출신들을 무색하게 할만큼 수려한 문체를 구사하는 최재천 교수의 책을 드디어 읽어 보았다.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저녁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기 위해 일체의 저녁 약속을 피한다는 저자의 말.
  • 프란스 요한슨, 메디치 효과 (원서: Frans Johansson, The Medici Effect, 김종식 옮김, 세종서적) 여러 분야가 학문의 경계를 넘어 융합될 때 혁신이 일어남을 강조한 책. 주장하는 바에 수긍은 하지만 책 자체의 설득력은 그다지 강하지 않은 것 같음. 제목과는 달리 메디치가(家)에 대한 소개는 전혀 없음이 아쉬웠다.
  • 바바라 월터스, 내 인생의 오디션 1월말까지 읽어야 하는데 책이 엄청 두꺼워서 과연 한 달 만에 읽을 수 있을까 우려하는 중.

2 replies on “Books in 2009”

추천이라…
곧 올릴 예정이지만, Book of the Decade에서 선정한 “고통이라는 선물”(폴 브랜드 저)을 추천하고 싶네요.
실용서는 개인의 상황과 취향에 따른 거지만 “청소력” (마쓰다 미쓰히로 저) 추천하고 싶구요 (이미 읽으셨을 듯?).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