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왜 일하는가?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회장이 쓴 “왜 일하는가?”(신정길 옮김, 서돌 간)라는 책 서문을 읽으면서 눈이 번쩍 뜨이는 부분이 있었다.

“이 글을 읽는 이들 중에는 자신이 왜 일하는지도 알지 못한 채 일에 끌려 다니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마음에 내키지 않는 일을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자신을 비하하고, 그 때문에 상처받고 좌절하기도 할 것이다. 그런 때일수록 내가 그랬듯이 자신이 맡은 일에 최선을 다하라. 그것이 오늘의 시련을 극복하고 내일의 운명을 바꿔주는 만병통치약임을 명심하라.” – 이나모리 가즈오 “왜 일하는가?” p12
딱 내 이야기라는 생각과 함께 오랜 경륜을 가진 지혜로운 사람은 간결한 표현으로 의미전달이 정확하구나 하는 느낌이 들면서 다음 구절이 떠올랐다.
“네가 자기 사업에 근실한 사람을 보았느냐 이러한 사람은 왕 앞에 설 것이요 천한 자 앞에 서지 아니하리라 ” (잠언 22:29)
비록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이 “내키지 않지만 어쩔 수 없이” 하는 일이긴 하지만 이 과정 속에서 자신을 비하하고 상황을 원망하기 보다는 성실하고 근실하게 내 소임을 다 한다면 일의 성패에 상관없이 성실함으로 인정 받을 수 있지 않겠나 싶다.]]>

4 replies on “왜 일하는가?”

‘영혼을 움직이는 리더’라는 책에서 본 구절이 생각나내요.
직업에는 3종류가 있는데 1.네가 가장 좋아하는 일 2. 네가 가장 잘하는일 3.남들이 네가 꼭 그 일을 했으면 하는 일. 이라고 했습니다.
반드시 어쩔수 없이 한가지를 골라야만 한다면 3번을 고르라고 했었는데 아직
전 그 깊은 의미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좋아서 시작한 일이라지만, 반복되는 작업과 마감에 짜증과 불평이 늘어가던 중, 좋은 글 읽고 갑니다. 반성하고 감사하는 계기가 되네요^^

아. 좋은 글 감사합니다. 중국에 출장 나와 있는데, 이 일을 정말 계속해야 하나…라는 생각으로 오늘 아침을 시작했습니다. 반성하게 되는군요.
오랫만에 들어왔는데, 아주 간결한 레이아웃과 정갈한 사진들이 기분을 좋게 만드는 군요. 감사합니다. 한국에 들어가면 조만간 한번 뵈었으면 좋겠네요.

예전에 제가 후배들에게 해주었던 이야기가 생각이 나네요. 현재 우리가 하는 일이 이런 저런 이유로 재미가 나지 않을 때도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지 않으면,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잡을 수 있는 기회가 왔을 때 준비되지 않은 나 스스로 인해 그 기회를 잡을 수 없을 거라 했습니다. 지난 주에 제가 직접적으로 채용에 관여한 후배가 사직을 해야겠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회사가 무슨 문제가 있나 고민을 하면서 한편으로는 이글을 격려가 필요한 후배들에게 좋은 조언으로 삼도록 하겠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