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새롭게 시도하는 것들

최근에 새롭게 시도하는 몇 가지가 있다.

(1) “5분 대화” 나는 평소에 직원들과의 소통을 어려워하는 입장인데 어쩌다가 한번 이야기를 시작하면 대화의 주제가 촛점을 잃고 표류하거나 이미 한 이야기를 반복하는 경향이 있어 나도 미안하고 상대방도 답답할 것을 고려하여 상대방이 보는 앞에서 아이폰으로 5분 타이머를 켜놓고 5분이 지나 알람이 울리면 무조건 대화를 중단하기로 선언하고 대화를 진행하는 방식이다. 아직 몇 번 안 해봤지만 뭔가 가능성이 보인다. 앞으로는 5분짜리와 18분짜리 두 가지를 병행해 볼 생각이다.

(2) Wunderlist 생각나는 것은 머리 속에 담아두지 말고 무조건 기록하라고 하는 David Allen의 Getting Things Done 정신을 실천에 옮겨보고자 The Hit List 라는 프로그램을 써봤는데 다른 프로그램–예컨대 Things–에서 느껴보지 못한 깔끔함에 매료되었으나 Mac용 어플리케이션 $50 + 아이폰용 앱 $10 + 동기화 서비스 $20/년 = 총 $80은 너무한 것 같아서 무료인 Wunderlist로 갈아타서 쓰고 있다. 뭔가 해야하는 일이 생각나면 무조건 적어놓고 완료되면 체크하는 방식이다. 아직까지는 잘 쓰고 있다. 이런 방식에서 충분한 부가가치가 얻어지는 것이 확실해지면 그때가서 The Hit List를 활용하는 것을 다시 검토해 보기로. (Wunderlist 쓰고 있다보면 The Hit List의 미묘한 깔끔함이 자꾸 그리워진다. Wunderlist 아이폰용 앱은 작동이 약간 불안한 듯. 입력이 저장이 잘 안 됨. 데스크탑에서 저장한 목록을 확인하는 수준으로는 쓸만함.)

(3) 몸무게 기록 또 한 가지 새롭게 시도하고 있는 것은 매주 일요일 저녁에 몸무게를 재어서 차트에 기록하는 것. 배가 더 나온 것 같은데 몸무게가 일주일 전과 동일할 경우 신기하다고 느낀다. 장기간 기록할수록 재미있는 패턴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

One reply on “새롭게 시도하는 것들”

저는 요즘 새롭게 ‘식사일기’를 써보기 시작했어요 🙂 물론 다이어트를 위해 시작했긴 했지만..^^ 오늘 하루 뭘 먹었는지 쓰다보면 더 건강한 먹거리를 먹어야겠다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더라구요 wunderlist 저도 해볼까 합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