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irrelevance

흥미롭다고 생각하는 영어 단어 irrelevance. 우리말로 옮기기가 쉽지 않다.

지난 추석 전후해서 극심한 두통에 시달리고 나서 이것이 카페인 금단(caffeine withdrawal) 증상이 아닐까 의심하게 되었다. 추석 전주에 일이 많아 평소 두 배에 달하는 커피를 마시며 무리하게 일을 진행했었는데 주말에 커피를 안 마시고부터 머리가 너무 아픈 거다. 그래서 이럴 바에야 커피를 안 마시고 말겠다라고 결심한 후 열흘 넘게 커피를 안 마시고 있다.

그렇게 되니 아침 출근시에 테이크아웃 에스프레소 커피를 마실까 말까 고민할 필요도 없어지고 사무실에 있는 커피도, 점심 식사 후에 누가 사주겠다는 커피도 나에게는 무의미한 것이 되어버렸다. 길거리에 카페베네가 하나 더 생기든 스타벅스에서 VIA 가루커피를 출시하든 말든 나와는 아무 상관없는 일이 되어버렸다.

이런 식으로 어떤 사물이 가지는 연관성 또는 의미가 사라져버리는 것을 두고 그것이 나에게 “irrelevant”해졌다라고 표현할 수 있다. (irrelevance는 이것의 추상적 명사형)

무관심해진다는 indifference와는 약간 의미가 다르다.

김춘수 시인의 시 “꽃”에서 무엇이 누군가에게 의미를 가지게 되는 것을 노래하는데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香氣)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꽃의 소묘(素描), 백자사, 1959>

이것의 딱 반대의 의미, 즉, 무엇이 나에게 또는 어떤 사람에게 아무 의미가 없어져서 그저 하나의 몸짓과 몸부림에 지나지 않게 되는 것이 바로 irrelevance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