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Steve Jobs, by Walter Isaacson

출판관련 비즈니스에 종사하는 사촌동생이 선물로 스티브 잡스 전기 원서를 보내줬다. 기대하지 않았던, 예상하지 못했던 선물은 기분이 좋다. 무엇보다 부드러운 종이의 감촉이 좋았다. 아마존 킨들의 플라스틱을 쥐고 책을 읽을 때와는 상당히 다른 느낌.

잠시 짬을 내어 읽어보니 어떻게 보면 단편적인 이야기를 모아놓은 것 같은데 글의 내용이 괜찮다. 고인의 삶이 꽤나 역동적이었던 것에 비해 글은 차분했다.

근데 무거워서 들고 다니면서 읽기는 어렵고 책상 옆에 둬야겠다.

*위의 사진은 사무실 동료가 아이폰 3GS로 찍어줬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