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reducing the inventory of task

정리에 관한 도서 중에서 꽤 많은 인기를 얻은 “断捨離“(Danshari)의 저자 야마시다 히데코나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의 저자 곤도 마리에(近藤 麻理恵) 두 사람의 이야기의 공통점은 다음과 같다.

가진 물건을 “정돈”하려 하지 말고 우선 가지고 있는 물건의 수를 줄여라.

즉, 버리는 것이 먼저라는 이야기가 두 사람의 주장의 핵심이다. 이런 관점에서는 가진 물건을 제한된 공간에 효과적으로 정리, 정돈하는 “수납”의 기술은 상대적으로 덜 중요하게 된다.

프로젝트 경영 컨설턴트인 Fergus O’Connell의 저서 “What You Need to Know about Project Management“의 마지막 장 Chapter 8: Having a Life 에서는 개인 시간을 희생하면서까지 업무에 매진하는 프로젝트 관리자에게 시간을 관리하려고 하지 말고 우선 업무의 양을 줄이고 보라고 조언한다. 더 많은 일을 하려 하기 보다 일을 안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이야기다. 이 주장의 취지는 가지고 있는 물건을 줄이고 시작하라는 야마시다 히데코와 곤도 마리에의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The solution to the problem of there being much more to do than time available to do it is that you must learn not to do things.”

– Fergus O’Connell, What You Need to Know about Project Management

누가복은 10장 38-42절에서는 프로젝트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인력 자원(resource)의 재배정을 요청하는 관리자의 모습이 등장한다. 언니인 마르다는 초대한 손님을 대접하기 위해 이리 뛰고 저리 뛰는 동안 동생인 마리아는 손님의 이야기를 듣고 앉아 있느라 별 도움이 되지 못하고 있었다. 이런 상황을 바로 잡기 위해 언니 마르다는 동생이 자기를 도와주도록 한마디 해달라고 손님에게 요청한다. 이 상황에서 그 손님은 오히려 마르다에게 업무의 양을 줄이도록 조언한다.

“마르다는 준비하는 일이 많아 마음이 분주한지라 예수께 나아가 이르되 주여 내 동생이 나 혼자 일하게 두는 것을 생각하지 아니하시나이까 그를 명하사 나를 도와 주라 하소서. 주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마르다야 마르다야 네가 많은 일로 염려하고 근심하나 몇 가지만 하든지 혹은 한 가지만이라도 족하니라.”

누가복음 10장 40-42절

한편 현실로 돌아와 가만히 생각해 보면 업무의 양 또는 소유물의 종류를 획기적으로 줄이는 것은 두툼해진 뱃살을 빼는 것만큼이나 어렵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현재의 상태를 그대로 유지하려고 하는 항상성(homeostasis)이란 특성은 생물체를 포함하여 대부분의 시스템이 가진 고유의 작용 방식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더 많은 것을 가지고 더 많은 일을 하려고 하는 성장에의 욕구 또한 생물체가 가진 본성의 일부다.

위의 마르다/마리아의 예에서 예수님께서 업무의 양을 줄이는 것이 “더 좋다(better)”라고 하신 것이 아니라 “족하다(enough)”라고 하신 점에 주의할 필요가 있다. 다양성, 풍족함, 넉넉함이 주는 장점이 분명히 있다. 그러나 반드시 “더 많이”를 추구한다고 최적의 상황에 도달하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먹을 것과 입을 것이 있은즉 족한 줄로 알 것이니라. (If we have food and covering, with these we shall be content.)”

디모데전서 6:8

그러기에 무언가를 버리기 위해서는 과감하게 단념(斷念)하는 방법을 택하거나 보다 자연스럽게 자발적인 축소가 일어날 수 있도록 상황을 디자인해야 한다. 더 많은 물건, 더 많은 업무를 관리할 수 있는 것에 대한 동경심을 자기 자신에게 북돋아주기 보다 하나라도 잘 하려고 하는 집중정성에 마음을 기울여야 시스템의 지나친 팽창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된다.

이것은 무인양품(無印良品)의 디자인에 참여한 하라 켄야(原研哉)가 자신의 디자인 지론에서 말한 “이 정도로 충분하다(これでいい)”라고 생각하는 태도와 어느 정도 맞닿아 있는 것이 아닐까 싶다. (*무인양품의 디자인 방향이 다 맞다고 생각하는 것은 아니지만)

여행을 편하게 하려면 더 튼튼하고 수납 공간이 많고 바퀴가 잘 굴러가는 가방을 찾기 보다 가져갈 짐을 줄이는 것이 먼저다. 맨손으로 가도 현지에서 꼭 필요한 것이 다 해결되는 그런 여행이 이상적이다. 그런 방향성을 가지고 업무와 생활을 디자인하려 노력하면 실현 가능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작게. 조그맣게. 가볍게. 쉽게. 간단하게.

One reply on “reducing the inventory of tas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