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Things I See

나는 글씨체에 민감하다. 아래는 어느 까페에서 본 글씨체. 블루베리의 느낌을 잘 표현했다. 누군가의 기여로 소비자의 경험이 이만큼 더 풍부해졌다:

밥먹다 말고 만들어 본 푸드아트:

우리나라 방방곡곡 도로에서 토목 공사 현장을 지키는 안드로이드 로봇(?):

사용자 인터페이스 디자인 연구에 도움이 되는 손자국 자료:

Vernacular langua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