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more books

채식의 유혹: 육식의 족쇄를 풀어라 – 김우열 저 콜린 캠밸 저 ‘무엇을 먹을 것인가?‘와 일맥상통하는 책으로서 장기적인 건강을 위해 육식을 피하고 채식 위주의 생활을 권하는 책이다. 우리나라에서 채식을 실천하는 것의 현실을 저자의 주관적 경험을 중심으로 적고 있다. 역시 구체적인 내용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육식보다는 채식에 가까운 생활을 해야겠다는 관심을 북돋아주는 효과가 있었다.

핀란드 디자인 산책 – 안애경 저 이일훈, 송승훈의 책 ‘제가 살고 싶은 집은’에서 이 책을 언급하여 읽게 되었다(고 생각하는데 다시 그 책을 아무리 뒤져봐도 언급된 부분을 찾을 수가 없다). 이일훈, 송승훈의 책은 개인의 생활 공간 영역에서의 생활양식을 설계한 것이라고 한다면 안애경의 책 ‘핀란드 디자인 산책’은 핀란드라는 국가 또는 헬싱키라는 도시 정도의 대규모 공동체에서 서로간의 암묵적 합의 및 규정에 의해 (이를 통털어 문화라고 한다) 고유한 생활 양식이 유지되고 있는 현상을 관찰한 내용을 적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회용 컵 대신에 도자기나 유리로 만든 컵을 사용하고 음식물 찌꺼기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서로 노력하는 것 등, 자연 환경을 아끼고 배려하는 핀란드 고유의 생활양식을 다각도로 소개하고 있어 좋은 공부가 되었다. 다만 저자의 관찰한 바가 과연 얼마나 보편적이고 두드러진 현상인지는 직접 가서 확인해 봐야 실감이 날 것 같기에 언젠가는 핀란드에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통령을 위한 물리학: 10년 후 세계를 움직일 5가지 과학코드 – 리처드 뮬러 저/장종훈 역 이 책에 대해 뉴욕타임즈 서평에서 “신기할 정도로 편하게 술술 잘 읽힌다”라고 표현하고 있는데 정말 그렇다. 마치 WD-40(윤활유의 대표적 브랜드)라도 바른 것처럼. 에너지, 원자력 등과 같이 정책 결정자가 기본적으로 알아두어야 할 이슈들에 대해 알기 쉽게 적어놓았다. 마치 한편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보는 것같이 편하게 읽을 수 있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