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폴란의 행복한 밥상

마이클 폴란의 행복한 밥상: 잡식동물의 권리찾기 (마이클 폴란 지음, 조윤정 옮김, 다른세상 간)에서는 개별적인 영양소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서구의 “영양주의”를 경계하고 가공식품 보다는 자연식을 권한다. 음식에 대해 생각하는 관점을 정리해주는 책으로서 기존의 식이요법을 위주로 한 도서들과 접근 방식이 약간 다르다. 그러나 결론은 여타의 책들과 비슷하다. 완전식 위주의 음식을 먹고, 음식을 먹을 때 천천히, 적게, 즐기면서 먹고, 가급적이면 채식 위주의 식사를 하라는 이야기다.

“미국인들은 보통 배가 부를 때까지가 아니라, 주변 환경으로부터 그만 먹어야 할 때라는 시각적 신호를 받을 때까지 음식을 먹는다. 그릇 혹은 포장 용기가 비었거나 접시가 깨끗해졌거나 TV쇼가 끝났을 때이다.” — 마이클 폴란의 행복한 밥상, p216
청소와 관련된 일련의 책을 읽고 나면 청소에 대한 의욕이 급증하듯이, 마이클 폴란의 책이나 나구모 요시노리의 1일1식이나 콜린 캠벨의 무엇을 먹을 것인가(China Study) 등을 읽으면 간식을 줄이고 좀 더 건강한 식사를 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해진다. 건강한 식단을 제공하는 식당이 많아지면 좋겠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