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Dan Brown's Inferno on Audiobook

스릴러와 같은 소설의 특징은 한번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어렵다는 점. 줄거리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한 마음에 몇일동안 손을 놓지 못하고 해야하는 다른 일을 미루거나 평소보다 두 세 시간 늦게 자서 몸 컨디션을 망치기도 한다. 소설을 읽는 동안 경험하는 깊은 몰입감은 유익한 면도 많다. 영어 소설을 그렇게 읽고나면 영어 표현력이 한 단계 올라감을 느끼고 공상과학 소설이나 추리소설류를 읽고나면 한동안 사고의 속도가 빨라지고 예리해짐을 느끼곤 한다. 그런 몰입감을 한편으로는 부담스럽게 느껴서인지 평소 소설보다는 논픽션을 주로 읽게 된다.

약 한 달 전에 출간된 Dan Brown의 Inferno를 Audible.com에서 오디오북으로 구입해서 듣고 있다. 오디오북은 걸으면서 들을 수 있다는 점 이외에 원어의 현지 발음을 확인할 수 있어서 좋다. (예: ‘Beatrice’의 강세가 첫 음절에 있음을 이번에 확인할 수 있었다.) 물론 모든 문장을 완벽하게 알아듣는 것은 아니어서 가능하다면 오디오북을 들으면서 책을 같이 읽는다면 더 좋을 것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