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Kusunoki Ken, 경영센스의 논리

일본 히토츠바시대학 국제기업전략대학원에서 경영전략을 강의하는 구스노키 켄(楠木 建) 교수의 책 “경영센스의 논리(経営センスの論理)”에서는 기술(skill)은 학교에서 또는 강의를 통해 배워서 익힐 수는 있지만 탁월한 경영자가 지닌 사업적 감각(sense)은 경험을 통해 얻어진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장사를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것이 경영자의 역할이라 강조하면서, 업무를 쪼개고 분석해서 개별 업무 단위로 파악하려고 한다면 그것은 경영자가 아니라 “담당자”의 수준으로 전락하는 것이라고 경고한다. 그 외에도 다양한 경영학적 통찰을 공유하는 책인데 학문적인 내용을 다루면서도 농담조의 개인 이야기도 섞어놓은, 묘한 성격의 책이다. (아니나 다를까, 한동안 온라인에 연재되었던 글을 묶어 편집한 것이었다.)

정보의 양과 주의집중력의 상호반비례 관계에 대해 이야기하면서 경영자는 자신이 받아들이는 정보의 채널을 적절하게 관리해야 함을 지적한다. 특히 다음 내용이 인상 깊었다:

내 경우를 말하자면–의식적으로 하기보다는 이미 습관화가 되어버린 일이지만–난 텔레비젼을 전혀 보지 않는다. 인터넷으로 뉴스를 보는 일도 없다. 스마트폰도 가지고 있지 않다. 평소 자동차로 출퇴근하므로 뉴스는 차 안에서 라디오로 듣는다. 신문도 관심있는 내용만 골라서 읽는다. 인터넷 검색은 명확한 목적이 있는 경우에만 사용한다. 이렇게만 해도 들어오는 정보의 양을 상당히 줄일 수 있다. 그래도 너무 많은 것이 사실이다.

구스노키 켄, 경영센스의 논리(経営センスの論理), pp 226-227

국제기업전략대학원의 경영전략교수가 스마트폰도 사용하지 않을 정도로 자신의 정보활동을 절제한다니 깜짝 놀라면서 나 스스로 반성이 되었다. (한편으로는 음악을 무척 좋아해서 클럽 등에서 밴드 활동을 주기적으로 하는 것으로 보아 철두철미하게 시간을 아끼는 금욕적인 스타일의 사람은 아닌 듯 싶다.)

마침 그의 전작인 히스토리가 되는 스토리 경영(원서: ストーリーとしての競争戦略 ―優れた戦略の条件이 번역되어 국내에 출간되었다니 읽어봐야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