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quote: 알프레트 브렌델, 피아노를 듣는 시간

“이 책은 고령에 이른 내가 그동안 음악, 음악가, 내 일에 대해서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을 간추려 엮어낸 것입니다. 문학을 나의 두 번째 업이라 여기는 까닭에 최대한 간단하게 표현하되, 그렇다고 너무 단순하게는 쓰지 않도록 스스로를 부추겼답니다.” — 알프레트 브렌델 지음, 홍은정 옮김, 피아노를 듣는 시간, 한스미디어, p9 (‘들어가는 말’에서)
대단히 유명한 인물이라고 하는데 나로서는 처음 들어보는 오스트리아의 피아니스트 알프레트 브렌델(Alfred Brendel, 1931-). 그의 저서 “피아노를 듣는 시간“은 피아노와 연관된 주요 단어를 알파벳 순서대로 저자의 관점으로 풀이한 사전(glossary) 형식의 수필이다. 평생을 피아니스트로 살아온 저자가 81세가 되는 2012년에 자신의 생각을 정리한 이 책 속에서 인생에 대한 통찰을 얻는다.
“한 작품이나 악장의 특성은 거의 대부분 첫 시작과 함께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고음악일수록 더욱 그러하지요. 그렇기 때문에 연주를 시작하자마자 바로 그 곳의 매력을 알아볼 수 있게 해야 합니다. 처음부터 이런 확신을 심어주는 것이 바로 연주자의 중요한 임무가 아닐까요?” — 알프레트 브렌델, 같은 책, p17 (‘시작’ 항목에서)
각 사람마다 인생이라는 무대 위에서 무언가–자신이 신봉하는 가치 또는 소속된 조직–를 나타내고 대표하는 연주자라고 생각한다면 남들 앞에 자신을 드러낼 때에 첫인상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되새겨보게 만든다. 준비가 안 된 상태로 무대에 올라와서 “부족하지만 잘 봐주세요”라고 어설프게 굽신거리면서 청중의 관대함에 기대기 보다 철저하게 준비된 상태로 청중을 맞이하도록 스스로를 단련해야 하는 것은 음악 연주자 뿐만 아니라 자신을 프로페셔널이나 전문가라고 생각하는 이들 모두에게 적용된다.
“우리는 첫 음부터 마지막 음에 이르기까지 작품 전체를 인도해가는 작곡자의 능력을 드러냄으로써 그의 위대함을 세상에 알려야 합니다.” — 알프레트 브렌델, 같은 책, p203 (‘연관성’ 항목에서)
저자는 연주자와 작곡자의 관계라는 문맥에서 위의 글을 썼지만 이 내용은 하나님과 인간의 관계에도 마찬가지로 적용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여러분은 택하심을 받은 족속이요, 왕과 같은 제사장들이요, 거룩한 민족이요, 하나님의 소유가 된 백성입니다. 그래서 여러분을 어둠에서 불러내어 자기의 놀라운 빛 가운데로 인도하신 분의 업적을, 여러분이 선포하는 것입니다” — 베드로전서 2:9 (새번역)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