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first impressions of iPhone 6

싱가폴에서 잠시 한국을 방문 중인 어느 젊은 신혼부부가 아이폰 6를 가지고 있길래 허락을 받고 잠시 구경할 기회를 가졌다. 첫인상이라고 하는 것은 본질적으로 딱 한 번만 가질 수 있는 것이기에 잊어버리기 전에 느꼈던 몇 가지를 적어보려 한다.

  1. 가볍고 얇다. 긴장해서 그랬을지도 모르지만 내가 아이폰을 들고 있다는 느낌–뭔가 묵직한 물건을 들고 있을 때 느끼는 근육의 긴장감–을 잠시 잊어버렸다. 아 내가 이걸 손에 들고 있었지. 지니고 있음을 잊어버리기 쉬울 정도로 가볍고 얇은 아이폰 6는 분실율이 높을 듯.
  2. 오히려 맨질맨질한 금속 표면의 감촉이 더 인상적이었다.
  3. 화면 내용은 아이폰인데 외양은 갤럭시 S4와 비슷해서 내가 무얼 들고 있는지 잠시 잊어버렸다. 아 아이폰이었지.
  4. ‘와 갖고 싶다’라거나 ‘내가 찾던 것이 이거다’라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 제품생애주기상 성숙기에 들어오면 튀는 맛보다는 익숙한 맛에 사용하게 되는지도.
  5. 기존의 아이폰 4s에 비해 크다는 인상이 강하지 않았다.
  6. 무광택 처리된 골드 색상은 그다지 튀지 않는다. 그저 무난한 느낌. 과시를 좋아하는 소비자라면 번쩍거리는 금색을 원할 수도.
부부에게 물었다. 부부 중에 한 사람이 아이폰 6를 쓰면 다른 사람 핸드폰은 뭐냐고. 남편이 말하길 아이폰 6플러스 주문해 놓고 기다리는 중인데 싱가폴에서도 아이폰 6플러스의 인기가 높아 한참 기다려야 한다고. 6플러스가 오면 비교해 보고 아내가 먼저 원하는 걸 고르고 남은 걸 자기가 쓰겠다고 한다. 멋진 남편이다. ]]>

One reply on “first impressions of iPhone 6”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