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coffee of lights

세미나 참석차 홍대 근방에 갔다가 약속 시간보다 일찍 도착해 들어가 책을 읽었던 the famous lamb 카페. 아메리카노를 주문해서 마시고 났더니 커피 한 잔을 서비스로 더 준다고. 드립커피 중에서도 고를 수 있다고 해서 에티오피아 예가체프(Ethiopian Yirgacheffe) 핸드드립 커피를 mild로 주문했다. 잔의 바닥이 보일 정도로 보기에는 묽은 커피였지만 맛은 매우 인상적이었다. 물을 많이 타서 희석된 맹탕의 맛이 아니라 연하면서도 그윽한 맛. 묽은(diluted) 것과 연한(mild) 것이 같은 것이 아닐 수 있음을 생각하게 만들어 주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