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기억의 추적

  • 히노하라 시게아키, 그래서 의학은 재미있다 (미번역 원서. 日野原重明, だから醫學は面白い) – 1911년에 태어나 현재 104세의 나이에도 왕성한 집필, 강연 등의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 불가사의한 의사선생님인 저자의 의학에 관한 에세이. 배울 점이 매우 많다.
  • 사라 이마스 지음, 정주은 옮김, 유대인 엄마의 힘(예담) – 쓰리피자기경영연구소 웹진 1/2월호 24페이지에 소개된 것을 보고 저자의 상황 자체가 흥미로워 읽어보려고 주문. 유럽에서의 핍박을 피해 중국으로 도망 온 유대인 가족의 딸이 성장하여 중국인과 결혼, 상하이에서 세 명의 아이를 키우다가 큰 아이가 14살 되던 해에 남편과 이혼하게 된다. 혼자서 세 아이를 키우게 된 이 여인(저자)은 이스라엘로 이주하기로 결심하고 새로운 환경에서 아이들을 양육하는 과정에서 중국식 교육과 유대인식 교육의 차이를 피부로 경험하는 이야기가 이 책에 적혀있다. 매우 흥미롭다. 추천.
  • John Scalzi, The Android’s Dream (audiobook) – SF 전문 작가인 저자의 Old Man’s War를 매우 재미있게 읽은 터라 기대하고 주문한 책. 먼저 읽은 책만큼 재미있지는 않았지만 저자 특유의 미래에 대한 상상력이 흥미롭다. 내용 중에 엽기적인 장면이 많아서 약간 불편하기도 했다.
  • 이재혁 지음, 암의 종말KBS 스페셜 “암의 종말” 다큐멘터리 시리즈를 책으로 펴낸 것. 과학적으로 깊이 있는 내용을 다루지는 않지만 독자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암과 관련한 다양한 이슈들을 소개하고 있다. 암에 관한 교양서로서 읽어볼만 하다.
  • 제이슨 프리드, 데이빗 하이네마이어 한슨 지음, 임정민 옮김, 리모트(위키미디어) – 전통적인 의미의 사무실을 벗어난 원격사무체제의 원리를 소개한 책. 37signals의 창업자로 유명한 Jason Fried가 썼다고 해서 읽어봤다. 그의 회사는 핵심인재들이 여러 지역에 분산된 채 소프트웨어 개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자기들의 운영 원리를 풀어 설명한 내용이라고 볼 수 있겠다.저자의 TED 강연 Why work doesn’t happen at work에서도 같은 주제를 다룬다. 특별히 감동적이지는 않았으나 독특한 사례연구 자료로서는 참고가 될 듯. 다른 이야기지만 그동안 다양한 온라인 서비스를 내놓았던 37signals가 Basecamp 하나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그간 그의 이름이 ‘제이슨 프라이드’인줄로 알았는데 ‘프리드’로 읽는다는 걸 이번 기회에 확인하게 되었다.
  • 우에노 미츠오 지음, 한은미 옮김, 창업은 한 권의 노트로 시작하라(토트) – 중소기업 경영지도사인 저자가 창업을 고려하는 사람에게 주고 싶은 조언을 모은 내용. 실제 노트 기록 실제 사례를 다양하게 보여줬더라면 ‘아, 이렇게 하는 거구나’하고 참고가 되어 독자에게 더 동기부여가 되지 않았을까 싶기도 한데 그런 내용은 별로 없어서 아쉬웠다. 창업에 도움이 될만한 책은 닥치는 대로 읽으라는 조언이 특별히 기억에 남는다.
  • 헨리 나우웬 지음, 양혜원 옮김, 두려움을 떠나 사랑의 집으로(포이에마) – 천주교 신부로서 예일대, 하버드대 등에서 교수로서 근무하던 저자 Henry Nouwen이 교수직을 내려놓고 캐나다 온타리오에 있는, 지적장애인들을 돌보는 단체 L’Arche에서 봉사의 삶을 살면서 깨달은 원리를 적은 책. 워낙 유명한 저자이지만 실제로 그의 책을 읽어본 적은 거의 없었다. 그의 책을 좀 더 읽어봐야겠다.
  • 우치다 타츠루 지음, 이경덕 옮김, 푸코, 바르트, 레비스트로스, 라캉 쉽게 읽기(갈라파고스) – 구조주의에 대한 입문서. 무슨 말인지 다 알아듣는 것은 아니지만 우치다 타츠루 식의 친근한 문체 때문에 흥미롭게 읽었다. 다시 한번 읽고 싶은 책.
  • 근래 나온 책을 읽으면서 느끼는 것은 번역이 꽤 매끄럽게 잘 되어 있다는 점.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