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IELTS

IELTS(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는 영어로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에 대한 종합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인데 미국에서 만든 TOEFL(Test of English as a Foreign Language)에 해당하는, 영국에서 만든 시험이다.(*각주 1) 시험 예제와 수험생을 위한 온라인 강좌 등을 통해 내용을 들여다 보았는데 꽤 어렵다. 객관식 문제 풀이가 대부분인 TOEFL 시험과는 달리 IELTS는 대부분이 주관식 문제로 이뤄져 있다. 듣기 평가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아일랜드,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범영어권을 염두에 두고 만든 시험이라 그런지 발음이 영국식 발음에 가까워서 내게는 약간 생소하게 들린다. 쓰기 평가 시험에는 그래프를 보여주고 이를 글로 설명하라는 문제가 나오는데 도대체 어떻게 써야할지 갈피를 잡기가 어려웠다. 모범 답안을 보니 상당한 영어 실력과 분석력을 필요로 함을 알 수 있었다. 말하기 평가는 감독관과의 11-14분에 걸친 인터뷰를 통해 이뤄진다. 인터뷰는 자기 소개와 사회적 이슈에 대한 의견 제시 등의 질문에 답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는데 이전 포스팅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이것 역시 내게는 매우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이다. 한편, 예제 질문 중에 “어디서 왔느냐”, “너의 출신지에 대해 이야기해 보라” 등의 질문이 자주 등장하는데 처음에는 도대체 왜 이런 질문을 하는지 의아했다. 왜 자꾸 고향을 묻는 것인지 생각해보니 IELTS 시험은 본질적으로 범영어권 국가로의 이민자/취업자를 수용하기 위한 제도적 방편이기에 그런 맥락에서 보면 이 시험을 치르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지리적 이동을 전제로 하고 있어 이런 류의, 출신지를 묻는 질문이 타당할 수 있겠다고 납득이 되었다. 그리고 IELTS 시험이 아니더라도, 지리적 이동이나 외국인과 접촉하는 일이 더욱 빈번해지는 시대에는 자신의 출신(origin)과 배경을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 많아질 것에 대비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주 1) IELTS 수험료는 지역과 일정에 따라 다르지만 수험료도 약 $165~200 정도로 꽤 비싼데 2012년도 IELTS 수험생이 2백만명이었다고 하니 수험료만으로도 연간 4천억원에 달하는 큰 사업이다. 여기에 시험 준비 교재 및 학원으로 이뤄진 거대한 경제생태계도 무시못할 규모일 듯.]]>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