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기울리아 엔더스 지음, 매력적인 장(腸) 여행

“어떻게 이렇게 재미있을 수가 있을까” 생각하며 신나게 읽고 있는 책. 기울리아 엔더스 지음, 배명자 옮김, 매력적인 장(腸) 여행, 와이즈베리, 2014. 저자는 1990년 생이니 올해 25살에 불과한 의학자인데 장을 중심으로 소화기관과 신경계통과 연관된 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풀어낸다. 그동안 ‘왜 그런 것일까?’하고 궁금하게 생각하던 여러가지 건강과 관련된 문제들에 대한 명쾌한 해설을 유머 넘치는 말투로 전해주고 있어 매우 기쁜 마음으로 읽고 있다. (이 책이 재미있게 느껴지는 데에는 내가 이공계 출신이라는 점을 감안해야 할지도 모른다.) 나도 과학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책을 쓰면 보람이 있을 것 같다고 평소 생각해 왔는데 한참 공부하기도 바쁠 24세의 나이에–원서는 2014년 3월에 독일에서 출간되었음–이렇게 다양한 내용을 포괄하는 교양 과학 서적을 낸 저자가 있다는 사실에 나는 공부가 아직 멀었다는 자각을 하게 되었다. 영국 신문 The Guardian지의 약 1년 전 기사에 의하면 독일 현지에서 당시에 20만부가 팔린 베스트셀러라고. 원서는 독일어로 쓰였다. 영어 번역판은 다음 달(2015년 5월)에나 출간 예정인데 우리말 번역판은 2014년 11월에 발행되었다. 이렇게 좋은 책을 발빠르게 국내에 소개해준 와이즈베리 출판사와 원저자의 유머스러운 말투를 맛깔스럽게 옮겨주신 번역자 배명자 선생님께 감사드린다. (참고: 배명자 선생님의 인터뷰 기사) 추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