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그늘에 대하여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고운기 옮김, “그늘에 대하여“(눌와 2012) — 일본의 소설가 다니자키 준이치로(谷崎潤一郞, 1886-1965)가 1933년에 펴낸 수필집. 원래 제목은 “음예예찬(陰翳禮讚)”

특히 이 책 가장 처음에 실린 “그늘에 대하여”는 1933년에 쓰인 글인데 일본 고유의 미의식에 관한 성찰이 무척 섬세하다. 일상의 다양한 경험 속에서 무의식 중에 스쳐 지나가는 감각의 패턴을 인식하고 음미할 수 있는 관점을 제공해 준다.

요약하자면 서양의 미는 대체로 밝고 번쩍번쩍 빛나는 걸 선호하는데 비해 일본의 미감은 어스름한 그늘을 기조로 형성되어 있다는 이야기인데 읽다보면 묘한 설득력이 있다. 말하자면 어떤 종류의 아름다움은 약간 어두운데서 음미해야 그 진가를 알 수 있다는 이야기다.

나는 밝은 쪽을 선호하지만 이 책을 통해 그늘 속에도 그 고유의 미감이 있음을 인식할 수 있게 되어 유익했다. 최근에 읽은 몇몇 일본책에서 이 책을 언급하는 걸로 보아 일본에서는 꽤 알아주는 책인 듯. 이 오래된 글이 매끄럽게 읽히도록 우리말로 적절하게 옮긴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고운기 교수님의 역할 또한 중요했다고 생각한다. #추천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