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코드를 남기다

카를로스 클라이버(Carlos Kleiber)가 지휘하는 빈 필하모닉 1997년 앨범의 베토벤 교향곡 7번 2악장을 들으면서 찾아보니 베토벤과 정약용이 비슷한 시기에 살았었다.

  • 루드비히 판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 1770년 12월 17일 ~ 1827년 3월 26일 (56세에 사망)
  • 정약용(丁若鏞) : 1762년 8월 5일(음력 6월 16일) ~ 1836년 4월 7일(음력 2월 22일) (73세에 사망)
두 사람 모두 자신의 생각을 매우 정교한 구조를 가진 기록으로 남겼다는 의미에서 코딩(coding)을 한 셈이다. 베토벤은 악보로, 정약용은 글로. 그 두 사람의 코드가 200년 가까이 살아남았다. 베토벤의 코드는 연주를 통해 실현되고, 정약용의 코드는 실천을 통해 실현된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