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데이비드 브룩스, 인간의 품격

1961년생인 뉴욕타임즈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브룩스의 “인간의 품격“(김희정 옮김, 부키, 2015)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원제는 The Road to Character. 우리말 제목을 정하기가 쉽지 않았을 텐데 잘 정한 것 같습니다. 책 서문에서 저자가 자신을 소개하는 표현이 재미있습니다. [su_quote]나는 얄팍한 성향을 타고났다. 현재 일종의 전문가이자 칼럼니스트로 일하면서, 자기애에 빠진 떠버리가 되어 내 생각들을 마구 쏟아 내는 일로 돈을 번다. 그 생각들에 대해 내가 실제로 느끼는 것보다 더 자신감 있는 척하고, 실제보다 더 영리한 척하고, 실제보다 권위 있는 척하는 것으로 돈을 버는 것이다. 따라서 나는 으스대기 좋아하는 얄팍한 사람이 되지 않기 위해 대부분의 사람들보다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 데이비드 브룩스 지음, 김희정 옮김, "인간의 품격"(부키, 2015), pp9-10[/su_quote] 이 부분이 영어로는 어떻게 쓰였을지 궁금해서 Amazon Kindle Store에서 샘플을 구해 보았습니다. 전자도서 샘플에 첫 챕터 정도가 실려있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su_quote]I was born with a natural disposition toward shallowness. I now work as a pundit and columnist. I'm paid to be a narcissistic blow-hard, to volley my opinions, to appear more confident about them than I really am, to appear better and more authoritative than I really am. I have to work harder than most people to avoid a life of smug superficiality. -- David Brooks, The Road to Character, loc 110[/su_quote] 이렇게 비교해 보니 번역하기 어려운 문장을 역자 김희정님께서 깔끔하게 잘 옮기셨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500 페이지 가까운 어려운 책을 번역하고서도 역자 후기를 책에 남기지 않은 것이 눈에 띕니다. 역자 후기는 과연 어떤 경우에 남기는 것이 좋을지 궁금해집니다. 번역 과정에서 시간이 얼마나 걸렸고, 어떤 참고 자료의 도움을 받았으며, 번역 시 사용한 도구는 무엇이며, 우리말로 옮기는 과정에서 어떤 단어나 표현이 특별히 어려웠는지에 대한 기록을 남긴다면 의미 있는 정보 공유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