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이나가키 에미코, 퇴사하겠습니다

그냥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이것저것 따지지 않고 읽기 시작한 책, 이나가키 에미코(稲垣えみ子) 지음, 김미형 옮김, “퇴사하겠습니다” (엘리, 2017). 알아주는 신문사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커리어 우먼이고, 상당한 수준의 자기 절제 능력도 갖춘 기자 출신의 저자가 본인 스스로의 결정으로 회사를 그만 두는 과정에서 겪은 이야기를 풀어 놓은 책입니다. 마루야마 겐지의 “시골은 그런 것이 아니다“(고재운 옮김, 바다출판사 2014)라는 책에서 귀농이란 멀리서는 낭만적으로 보여도 실상은 치열하고 고생스런 삶임을 일깨워 준 것처럼, 이 책에서는 회사로부터의 해방이 자유롭고 편한 것만은 아님을 알려줍니다. 조직으로부터 벗어나면 구체적으로 이런 어려움이 따르는구나 하는 것을 배울 수 있어서 유익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회사에 의존하는 인생이 되지 말라고 당부합니다. 책에도 잠깐 나오지만 저자는 미니멀리스트이기도 합니다. 집안에서 전기 제품을 거의 사용하지 않아 월 전기료가 200엔(2천원) 정도에 불과하다고 합니다. 또 한 가지 인상적인 내용이 있었습니다. 저자가 신문사에서 직장 생활을 할 때는 남에게 원고를 부탁하는 입장이었는데 퇴사를 하고 나니 이제는 글을 쓰고 원고료를 받는 입장이 되었답니다. 그런데 원고료가 쥐꼬리만하다는 사실에 놀랐다고 하네요. 이제는 월급 대신 이런 원고료로 생활해야 하는 상황이 되니 원고료에 인색한 신문사가 무척 야속하게 느껴지더라고 합니다. 위의 내용을 읽고 난 다음이라 그런지 마침 오늘 우연히 읽게 된 최영미 시인의 기고문에서, 자신이 작년부터 페이스북을 시작했더니 “원고 청탁과 강의 의뢰가 많아져 요즘은 살 만하다.”라고 쓴 문장의 의미가 와닿았습니다. 이나가키 에미코의 이야기를 읽지 않았다면 도대체 무슨 이야기를 하는 건가 의아하게 생각하고 넘어갔을 것 같습니다. 한편, 번역은 중간중간에 나오는 문화적 키워드 상당 부분에 대해 별다른 주석을 달지 않고 있는 그대로 우리말로 옮겨 놓았습니다. 좀 더 친절한 해설을 덧붙인 번역도 괜찮지 않았을까 싶은 한편, 친절한 해설이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기대 수준을 낮춘 상태에서 읽다 보니 궁금한 게 나오면 알아서 찾아보게 되어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공간에도 감춰진 구석(hidden corner)이 있는 편이 흥미를 키우듯, 모든 것을 떠먹여 주기보다 적당한 불친절이 독자의 지성을 키운다고 봐야 할까요?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