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reviving my identities on social network

브런치을 사용하려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중 하나의 계정을 통한 로그인만 가능하고 전통적인 아이디-패스워드 방식의 접속 방법은 제공하지 않습니다. 온라인 서비스라는 것이 몇 년만에 사라지기도 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둔다면–미투데이가 생각나네요–소셜 네트워크 계정으로 로그인하도록 유도하는 경향이 과연 바람직한 것인지는 의문입니다. 어쨌거나 사회 생활의 편의를 위해 신용카드가 필요하듯 소셜 네트워크가 필요한 상황이 되어 계정을 새로 만들었습니다. 제가 포기했던 트위터 계정 아이디는 그대로 남아 있어서 되살릴 수 있었지만 인스타그램 아이디는 이미 다른 사람에게 넘어갔더군요. 온라인에서 새로운 정체성/아이덴티티를 만들고 유지하기도 그리 쉬운 일은 아닌 듯 싶습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