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콘신 대학 잡초 연구소 페이지에 따르면 꽃머리 하나에 달리는 씨앗의 수는 54-172개 가량이고, 아키타현립대학팀의 논문에 따르면 관모의 수는 약 180개 정도라고 한다. 갓털의 수가 씨앗의 수보다는 많은 모양이군. 참고로 민들레의 영어 이름 dandelion은 프랑스어 Dent de Lion (tooth of lion)에서 나왔는데 잎사귀가 날카로운 이빨처럼 생겼다는 데서 유래했다고.

  1. 참고 링크 1: 이용구의 현미경 실험실: 민들레 씨앗을 현미경으로 관찰해보자!)
  2. 참고 링크 2: A Close-up View of the Wildflower “Dandelion” by Brian Johnston
  3. 일본 아키타현립대학 팀에서 발표한 상당히 진지한 민들레의 형태학 연구(영문 pdf)
  4. 캐나다의 Douglas College에 다니는 Bethan이라는 학생이 2016년도 생물학 관련 과목 과제 보고서로 올려놓은 민들레 구조에 관한 보고서 (MS Word 문서)
  5. – 꽤 열심히 작성했다.
]]>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