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카미 하루키,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사람마다 타고난 성격이 있고, 자신의 성격의 스펙트럼에 더 잘 어울리는 사회적 역할과 직업이 존재한다. 물론 어쩔 수 없이 주어진 상황이나 타인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맞지 않는 성격을 억지로 맞춰가면서 자신의 역할을 해내는 경우도 있다. 주어진 상황에 자신을 맞추는 것과 자신에게 맞는 상황을 선택하는 것 중 어느 쪽이 반드시 “옳다”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 나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작품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내가 좋아하는 작가 우치다 타츠루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열렬한 팬이라고 하니 참고삼아서라도 읽어보려고 그의 수필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읽기 시작했다. 그의 성격과 관련된 글을 읽으면서 달리기와 글쓰기가 그의 성격과 잘 어울린다고 느꼈다. 성격에 맞지 않는다면 굳이 팀으로 일하는 직업을 택하거나 상대를 쓰러뜨려야만 이길 수 있는 유형의 스포츠 또는 경쟁적 비즈니스에 참여하지 않아도 되지 않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su_quote]나는 팀 경기에 적합한 인간이라고는 말할 수 없다. 여러 사람이 함께하는 경기에는 잘 맞지 않는 성격을 가지고 있다. 좋든 싫든 그것은 타고난 나의 성격인 것이다. (중략) 물론 나라고 해서 지는 걸 좋아할 리는 없다. 그러나 왠지 모르게 다른 사람을 상대로 이기거나 지거나 하는 경기에 대해서는 옛날부터 한결같이 그다지 연연하지 않았다. 그러한 성향은 어른이 된 뒤에도 대체로 변하지 않는다. 어떤 일이 됐든 다른 사람을 상대로 이기든 지든 그다지 신경 쓰지 않는다. 그보다는 나 자신이 설정한 기준을 만족시킬 수 있는가 없는가에 더 관심이 쏠린다. 그런 의미에서 장거리를 달리는 것은 나의 성격에 아주 잘 맞는 스포츠였다. —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임홍빈 옮김, 달리기를 말할 때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문학사상 2009, pp24-25[/su_quote]]]>

Join the Conversation

2 Comments

  1. 안녕하세요. 그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벌써 1학기가 끝나고 올해도 절반을 넘어섰어요. 저도 우치다 선생님 때문에 하루키를 몇 작품 다시 읽었는데, 달리기 에세이는 특히 재미있었습니다. 우치다 선생님 책과 하루키를 나란히 놓고 읽을 기회(독서모임이든 강의든)가 있으면 좋겠다 싶습니다.

    1. 김경원 선생님 안녕하세요? 번역은 어떻게 되어 가시는지요? 우치다 타츠루의 번역서 출간이 뜸한 시기에 저는 엔도 슈사쿠의 수필집 ‘인생에 화를 내봤자’와 ‘나에게 있어서 하느님은’ 등을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독일의 유쾌한 저널리스트 폰 쇤부르크 지음 “세계사라는 참을 수 없는 농담”도 곧 읽으려고 합니다. 저는 이런 유쾌한 글들을 읽는 게 좋습니다. 지금은 Lewis Hyde의 The Gift를 감명깊게 읽고 있는데 진도가 느리네요. 더운 날씨를 건강하게 지내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