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Learning Opportunities

죽음(Death)”이란 제목의 한 학기 강의의 첫 수업 모습은 아래와 같다:

그러니까 스티브 잡스처럼, 오레곤주 포트랜드시에 있는 리드 대학(Reed College)에서 서체학(Calligraphy) 강의를 청강한 스티브 잡스처럼 애써 해당 도시에 가서 강의실을 찾아 들어가지 않아도 된다는 이야기다. 물론 모든 대학이 이런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아니고, 공개 강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학도 일부 강좌만을 온라인 상에 공개하는 것이지만, 지금 있는 곳에서 멀리 떨어진 미국 대학의 강의실이 어떤 분위기인지를 알아볼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상당히 편리하게 된 셈이다. 학교마다 명칭이 다른데, 예컨대 예일대는 Open Yale Courses, 매서츄세츠공대(MIT)의 경우는 MIT Open Courseware로 불린다. 여러 학교의 수업을 묶어서 제공하는 공개 강좌 포털로는 edXcoursera.com 이 있다. 일부 강좌는 유료로 제공되는 듯하다. 그리고 초중고 수준의 무료 강의는 Khan Academy가 대표적이다. (예: SQL 기초) 배우려는 의지가 있다면 기회는 꽤 널려 있다. – – – 참고 목록: Yale: Freshman Organic Chemistry I Yale: Financial Markets (2011) Yale: Fundamentals of Physics I]]>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