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WEC 2013

2013년 10월 13-17일 동안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세계에너지총회 2013가 무사히 막을 내렸다. 이 회의에서 “에너지 삼중고(energy trilemma)“라는 표현이 사용되었는데 여기서 말하는 에너지 관련 난제 세 가지란 다음과 같다:

  • energy security (에너지 안보)
  • energy equity (에너지 형평)
  • environmental sustainability (환경 지속가능성)
이 세 가지 문제를 다루기 위해 변화를 위한 10 가지 행동 강령(10-point Agenda for Change action plan)을 다음과 같이 내놓았다:
  • Action 1: Connect the energy trilemma to the broader national agenda
  • Action 2: Provide leadership to build consensus – nationally and globally
  • Action 3: Improve policymaker dialogue
  • Action 4: Increase engagement with the financial community
  • Action 5: Minimise policy and regulatory risk and ensure optimal risk allocation
  • Action 6: Adopt market-based approaches to carbon pricing to drive investments
  • Action 7: Design transparent, flexible and dynamic pricing frameworks
  • Action 8: Drive (green) trade liberalisation
  • Action 9: Meet the need for more research, development & demonstration (RD&D)
  • Action 10: Encourage joint pre-commercial industry initiatives, including early large-scale demonstration and deployment.
얼핏 보면 막연한 이야기라서 읽어봐도 머리에 잘 안 들어오지만 국제회의라는 곳에서 내놓는 결과물이 대체적으로 이런 모호한 분위기인 경우가 많은 듯 하니 익숙해질 필요도 있겠다. 참고: WEC 2013 주요 행사 동영상]]>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