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Reading: 이웃집 백만장자

이웃집 백만장자, 리드리드출판 (원제: The Millionaire Next Door: The Surprising Secrets of America’s Wealthy . 오래 전, 로버트 기요사키의 “부자 아빠 가난한 아빠“를 읽었을 때 많은 참고가 되긴 했지만 왠지 씁쓸한 느낌이 있었던 터라 “백만장자”라는 표현이 들어간 이 책도 왠지 끌리지 않아 관심을 두지 않고 있었다. 최근에 들은 3P 바인더 강규형 대표의 강의에서 이 책을 강력 추천하길래 뭔가 이유가 있겠지 싶어 읽기 시작했는데 놀랍게도 매우 유익하다. 돈을 쉽게 버는 방법을 알려줄 것 같은 제목과는 달리 미국의 백만장자의 생활양식과 습관에 대해 차분한 논조로 연구한 내용인 바, 교훈이 되는 내용도 많고 과연 그럴까 하는 생각도 하게 만든다. (나는 책이든 영화든 생각하게 만드는 작품이 좋다.) 저자는 순자산이 많은 백만장자들은 대체적으로 저축과 투자를 우선순위에 두고 검약하는 생활습관이 몸에 배어있는 경향이 강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백만장자라고 하면 고급 주택가에 살며 맞춤 양복, 고급 구두, 명품 시계를 갖추고 신형 외제승용차를 몰고 다닐 것 같지만 의외로 수수한 옷차림을 고수하며 자동차도 중고 미국차를 선호한다는 것이다. 책 제목이 “이웃집 백만장자”인 이유가 그 때문이다. 즉, 겉보기로는 별로 대단해 보이지 않는 옆집 아저씨가 알고 보면 백만장자일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또한 소득 수준이 그다지 높지 않은 이들–교사나 평범한 자영업자–중에서도 수입이 생기면 소득의 15% 정도를 저축/투자한 후 나머지를 가지고 검소하게 생활하는 습관을 통해 결과적으로 상당한 순자산을 축적한 사례가 적지 않다고 한다. 한편, 고액 연봉을 받는 기업 임원이나 고소득을 올리는 전문직 종사자의 경우 상대적으로 순자산을 많이 모으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그들이 소비지향적인 생활양식에 길들여져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한다. “적어도 이 정도는 해줘야 어울린다”는 생각에서 자신의 생활 양식의 기준을 지나치게 높게 정한 나머지, 버는 족족 써버리기에 먼 장래를 위해 충분한 저축이나 투자를 할 여유가 오히려 적다는 것. 따라서 순자산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남의 눈을 의식해서, 또는 허영심에서 필요 이상의 호기를 부리는 과소비를 경계하고 꼼꼼하게 예산을 세워 계획적인 지출을 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의문도 생긴다. 1964년에 개봉된 영화 메리포핀즈에는 비둘기 모이를 사려고 동전 두 푼을 쓰려고 하는 두 아이와 그걸 가로막고 먼 장래를 위해 은행에 저축하라고 설득하는 은행가가 등장하는 장면이 나온다. 영화에서는 어린아이의 순수하면서도 고집스러운 모습과 은행가의 탐욕스러우면서 고집스러운 모습을 대조하고 있는데 생각해보면 어느 쪽이 더 옳은 것인지 혼란스럽다. 티끌모아 태산이고 먼 장래의 경제적 안정을 위해 지금 당장 해보고 싶은 경험에 대한 지출을 포기하는 것이 옳은가? 아니면 먼 장래의 경제적 안정의 일부를 희생하고–연2% 금리로 60년을 맡겨두면 원금의 약 3배로 불어난다–지금 당장의 경험과 추억을 만드는 것이 옳은가? 결국은 두 양극 사이에서 균형을 찾아야 할텐데 그 균형점은 결국 스스로 판단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아닐까? 아직 반 정도 읽은 상태라서 마무리는 다 읽고 나서. *참고: 이 책과 동시에 오디오북으로 듣고 있는 Nassim Nicholas Taleb의 Fooled by Randomness에서는 위의 책 The Millionaire Next Door 및 동일 저자의 The Millionaire Mind 를 엉터리 같은 책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커다란 부를 거뭐쥐는 것은 당사자의 생활 양식이 어떠했기 때문에 그랬다 등의 특별한 인과관계에 따르기 보다는 무작위성(운)에 따르는 경우가 훨씬 많다고 보는 Taleb의 관점에서는 그렇게 평할 수도 있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