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nnual Award thoughts

Annual Award 2013

Introduction

Annual Award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는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매 연말에 발표하는 Annual Award는 그 해에 개인적으로 의미있었던 중요한 이정표(milestone)을 기록해두는 하나의 의식(ritual)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기억력이 쇠퇴해서 그 해에 일어난 일들이 잘 생각나지 않아 Annual Award를 선정하는 일이 점점 어려워집니다. 아쉽게도 올해는 예년에 선정했던 여러 항목이 빠져 있는데 올해는 즉각적으로 느껴지는 큰 잔향을 남긴 사건이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멀리 증도로 여행도 가고 중요한 가족 행사도 있었지만 당장 기억에 남는 깊은 인상을 남기지 못한 이유는 과연 무엇일까요? 그건 아마도 어떤 사건은 오랜 시간이 지나서야 그 깊은 의미가 깨달아지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나심 니콜라스 탈렙은 당해에 발행된 책은 가급적 읽지 않는 원칙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오랜 시간을 살아남은 책이 아니면 읽을 가치가 없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하는군요–삶의 중요한 사건의 의미를 깊이 인식하기에는 한 해는 너무 짧은 것인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언젠가는 10년 단위의 Award를 선정해 볼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Book of the Year

v_frankl_k

빅터 프랭클 지음, 이시형 옮김, 죽음의 수용소에서 (Man’s Search for Meaning), 청아출판사 2013년은 그 어느 때보다 책을 많이 읽은 해였다. 연초부터 어께 골절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았고 한 해에 책을 수 백 권 읽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를 듣게 되어 자극이 되기도 했다. 유익하고 재미있는 책이 많았지만 가장 강렬한 인상을 준 책은 현대의 고전이 되어버린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였다. 자신이 직접 겪은 고난 속에서 의미를 찾아내는 과정을 차분하게 적어내려간 이 책은 깊은 감명을 주었다. (관련 블로그 포스팅) 2013년도 후반부를 지내며 문득문득 생각이 나곤 했던 이 책의 구절은 다음과 같다.

“그 때 한 가지 생각이 내 머리를 관통했다. 내 생애 처음으로 나는 그렇게 많은 시인들이 자기 시를 통해서 노래하고, 그렇게 많은 사상가들이 최고의 지혜라고 외쳤던 하나의 진리를 깨닫게 되었다. 그 진리란 바로 사랑이야말로 인간이 추구해야 할 궁극적이고 가장 숭고한 목표라는 것이었다.”

— 빅터 프랭클 지음, 이시형 옮김, 죽음의 수용소에서 (Man’s Search for Meaning), 청아출판사, p77

Bag of the Year

lexon_grey
nat_geo_0
nat_geo_1

1. LEXON Airline LN 314WG3 가방을 한 쪽 어께에 매고 다니면 허리가 반대쪽으로 휘어지게 되어 불편하다. 메신저백 처럼 대각선으로 가방을 매면 조금 나은 듯 하지만 왼쪽 어깨를 다친 것 때문에 그것도 불편하다. (반대로 매면 왠지 어색하다). 그래서 좌우 균형을 맞출 수 있는 배낭형태의 가방을 선호하는 편인데 양복 차림에도 어울리려면 배낭이 너무 커도 곤란하고 비즈니스 미팅에도 들고 들어가려면 너무 스포티한 분위기도 곤란하다. 그러던 와중에 발견한 Lexon의 Airline 시리즈 가방. 점잖으면서도 다양한 포켓이 기능적으로 잘 구비되어 있어 편하다. 마침 진행 중이던 10% 할인가격에 교보문고 핫트랙스에서 제공하는 10% 쿠폰이 추가로 적용되어 나름 저렴하게 구입. 꽤 납작하기 때문에 DSLR 카메라를 넣기에는 불편하지만 평소에는 어차피 카메라를 잘 휴대하지 않으므로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InCase City Collection Compact Backpack에도 관심이 가지만 가격이 지나치게 높다는 것이 흠이다.)

2. National Geographic travel kit bag Sigma 렌즈 구입시 사은품으로 제공받은 물건인데 쓰임새가 대단히 높아 일년 내내 bag-in-bag 컨셉으로 위의 Lexon 배낭에 넣고 다닐 정도로 애용하고 있다. 이 가방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어 진다. 각각 (1) 회사에서 필요한 도장류, (2) 문구류, 그리고 (3) 칫솔, 핸드크림, 립밤 등의 일용품을 넣어 다닌다. 대개 사은품으로 끼워주는 물건은 실제로는 쓸모가 빈약한 경우가 많은데 Sigma 한국 총판에서는 뭔가 제대로 기획했다는 생각이 든다.


Stationery of the Year

lamy_alstar_graphite
style_fit

1. Lamy AL-Star 26 Graphite 가격도 상대적으로 저렴하고 연필처럼 서걱거리는 느낌이 마음에 들어 원래부터 Lamy Safari 만년필을 좋아했는데 알루미늄으로 만들어진 Lamy Al-Star는 한층 더 느낌이 좋아 일년 내내 잘 사용했다. Al-Star 시리즈 중에서도 진한 회색의 Graphite가 주는 따뜻한 느낌이 좋다. (*사진 출처: www.pengallery.com)

2. Uni Style Fit with 5색 홀더 (Mitsubishi Pencil) 일본 Mitsubishi Pencil사의 겔 잉크식 펜 Uni Style Fit은 0.28 mm 및 0.38 mm 두 종류의 굵기로 16가지 색이 구비된 시스템으로, 심을 골라 3색 또는 5색이 들어가는 홀더에 끼워 쓸 수 있다. 겔 잉크는 동사의 Signo 펜의 그것과 같은데 무척 부드럽고, 필기 속도가 빨라도 끊김이 없고, 무엇보다 찌꺼기가 발생하지 않는 점이 마음에 든다. 잉크 소모 속도가 비교적 빠르다는 것이 단점. 이런 식으로 여러 개의 심을 끼워 쓰는 볼펜은 오래 전부터 있어왔지만 왠지 세련되지 못한 것 같아 쓰지 않았는데 이번 제품은 그런 거부감이 없다.


Website of the Year

Back to the Mac (macnews.tistory.com) 애플사와 관련된 최신 뉴스를 전해주는 사이트로서 상업성이 느껴지지 않고 일반 사용자의 필요과 관심사에 딱 맞는 내용을 엄선해서 전해주어 왠지 진정성이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본명을 알 수 없는 어떤 개인이 운영하는 사이트인데 개인이 비상업적으로 운영하는 사이트임에도 불구하고 편집과 문장력의 수준이 상당히 훌륭하다. 운영자가 장기 외국 출장을 가게 되어 운영 중단 위기를 맞기도 했으나 애독자들의 엄청난 성원에 힘입어 출장지에서도 운영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Beverage of the Year

rooibos

Rooibos Tea 7월에 커피를 끊고 나서 대체재가 필요한 상황에서 카페인이 들어 있는 녹차 대신 선택한 것이 루이보스티. 남아프리카가 원산지라고 하는데 겉보기는 홍차와 비슷하면서도 쓴 맛이 덜하고 무엇보다 카페인이 없다는 점이 특징이다. 100도씨로 펄펄 끓인 물을 붓고 7-10분 정도를 기다려야 하는 대표적인 슬로우 푸드다. 마트에 구비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아 주로 온라인으로 주문해야 한다. 매우 만족.

루이보스차에 대한 위키피디아 글에 따르면 원료가 되는 풀은 남아프리카의 서쪽 해안 주변의 제한된 지역에서만 자란다고 한다. 미국, 호주, 중국 등 다른 지역에서 재배하려던 시도가 모두 실패했는데 그 이유는 이 풀이 그 지역에 존재하는 미생물과의 공생관계를 이루면서 생장하기 때문이라고. Sourdough 빵이 지역에 따라 맛이 다른 이유도 미생물종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이야기도 있는 걸보면 세상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미묘한 시스템으로 구성되어 있나보다. 한편, 기후변화로 인해 루이보스 풀 재배 지역에 강우량이 줄어들고 있어 2100년대에는 루이보스 풀의 멸종이 우려된다고 한다.


Design of the Year

stretch_tite1
stretch_tite2

1. Slide-Cutter for Stretch-Tite Plastic Food Wrap 부엌에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비닐랩의 가장 불편한 점은 롤에서 깨끗하게 끊어내기 쉽지 않다는 점. 필요 이상으로 길게 끊기거나 잘못하면 날카로운 금속 부분에 손을 다치기도 한다. 도대체 해결책이 없나 아쉬웠는데 기가막힌 제품을 발견해서 아주 편리하게 잘 사용했다. 플라스틱으로 만든 슬라이드 상에서 칼날이 좌우로 이동해서 비닐랩을 잘라내는 장치인데 Stretch-Tite 랩에 부속품으로 따라온다. 한 손으로도 사용할 수 있고 힘들이지 않고 랩을 깨끗하게 자를 수 있다. 눈에 잘 띄지 않지만 일상생활에서 겪는 불편을 해결해 준 매우 훌륭하고도 실용적인 디자인이다.

2. NHK Design-A 일본공영방송 NHK에서 어린이를 위해 제작한 디자인 교육 프로그램 시리즈 디자인-아. 제목은 “디자이너”를 뜻하기도 하고 “디자인의 기초”를 의미하기도 한다. 유명한 그래픽 디자이너인 사토 타쿠, 뮤지션 코넬리어스, 인터페이스 디자이너 나카무라 유고 등이 주축이 되고 다양한 디자이너를 섭외하여 만든 시리즈물로 완성도가 대단히 높은 프로그램이다. 방송 프로그램 소개 동영상을 보고 있자면 놀랍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씁쓸하다. 왜 우리나라엔 이런 게 없는가 하는 질투심인지도. 방영물이 온라인 상에 직접적으로 공개되어 있지는 않지만 유튜브를 뒤져보면 텔레비젼 화면을 녹화한 것을 간혹 볼 수 있다. 아니나 다를까 2012년 이후 굵직굵직한 상을 여러 군데에서 받았다고.


Brand Identity of the Year

mybeans_packaging
cafe_mamas_tag

1. My Beans (mybeans.co.kr) 지인의 사무실을 방문하기 위해 문정동 가든파이브에 들렀다가 우연히 지나친 가게에서 발견한 브랜드. 무엇보다 멋진 로고와 시각 요소가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 청년 창업가가 시작한 더치커피 전문 브랜드 My Beans는 우선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수준급이다. 손글씨로 표현한 로고에 금색 원을 두른 센스라니. 정말 멋지다. 크래프트지로 만든 박스에 흰색으로 인쇄한 제품 패키징의 감각 또한 제품의 가치를 높이는데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대기업도 이 정도로 잘 하기 어려운데 개인이 시작한 브랜드의 수준이 이 정도라니. 한국의 미래가 기대된다.

2. Cafe Mamas (cafemamas.co.kr) 이 브랜드를 만난 것은 을지로에 있는 한 지점을 지나면서 얼핏 본 간판이 처음이었다. 눈에 보이는 요소들이 어찌나 깔끔한지 혹시 일본 브랜드의 베이커리 카페가 한국에 들어온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었다. 편안하고 친근한 느낌을 주는, 깔끔한 손글씨를 중심으로 한 감성적인 시각적 요소가 조화로운 균형을 이루고 있는 모습에서 브랜드 아이덴테티 디자인에 남다른 노력을 기울였다는 인상을 받았다. 글씨만 봐도 기분이 좋은데 마침 따뜻하고 푸짐한 양의 파니니 샌드위치도 눈으로 느껴지는 브랜드의 이미지와 잘 어울렸다. 차거운 차컬릿 님의 2012년 12월 “카페 마마스의 성공비결” 포스팅에 따르면 카페 마마스는 “매출 폭발 맛집 단계”에 다다랐다고 표현할만큼 인기가 높다고 한다.


Change of the Year

3p_binder_image

1. 커피 끊은 것 반복되는 두통을 해소해보고자 지난 7월부터 커피를 끊었는데 확실히 두통의 빈도가 줄어들었기에 계속 안 마시고 있다. 대신 루이보스티를 즐겨 마시게 되었다. 외근시 커피전문점에서 디카페인 커피를 주문하고 싶다면 네스프레소나 일리(Illy) 커피와 같이 캡슐 커피를 제공하는 곳을 찾아야 하는데 그런 카페가 시내에 그리 많지 않다는 것이 살짝 아쉽다.

2. 히노하라 시게아키식 다이어트 올해 102살이 되는 현역 의사인 히노하라 시게아키 선생님이 아침은 올리브유 두 숫갈을 오렌지 주스와 함께 먹고 레시틴 가루를 우유에 타서 먹고 과일을 조금 먹는다고 하고, 점심은 우유 한 잔에 과자 두 세 개 정도, 저녁은 보통 사람처럼, 단 천천히 먹는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 중 일부를 비슷하게 따라 해 보려고 노력 중이다. 원래 히노하라 시게아키 선생님의 포인트는 섭취 열량을 1300 킬로칼로리 정도로 제한하는 것.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바쁘면 배고픈 걸 느낄 새도 없다고 하길래 정말 그런가 시험해 보는 차원에서 점심을 주로 다이제 비스켓과 우유로 구성된 소량 식단으로 대체해 보았다. 아직은 비스켓 두 세 개로는 어림도 없고 자꾸 집어먹다 보면 다이제 비스켓 8개와 우유 두 잔 정도까지 섭취하게 되는 것이 현실. 이렇게라도 할 수 있는 것은 일주일에 1-2번 정도에 불과하지만 소식하는 습관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 식사를 적게 한 후 그 다음 끼니때가 가까워지면서 느껴지는 허기가 그렇게 기분이 좋을 수가 없다. 일종의 성취감이랄까.

3. 3P 바인더 기록하기 박상배 님의 “본깨적“을 읽은 것을 계기로 3P Binder 세미나를 듣게 되었고,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활용하게 된 바인더 기록 시스템. 비록 시작한지 2개월 남짓이지만 그나마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데 이 과정을 통해 시간에 대한 관념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 무엇보다도 내가 어떤 일을 하는데 시간이 얼마나 걸릴 것인지, 시간의 견적을 의식하게 된 점이 좋다. 그동안 A5 크기의 기록매체를 이것저것 다양하게 시도해 보았는데 결국 이 시스템으로 귀착되는 게 아닌가 싶다. 그리고 3P 바인더 주최의 독서모임에서 추천하는 책들을 읽기 시작했는데 많은 도움을 받고 있다.


Podcast of the Year

Let My People Think, from RZIM 약 15년 전 유학 시절, 어느 일요일 아침에 라디오에서 우연히 듣게 된 이후 꾸준히 듣고 있는 프로그램 Let My People Think. 수 년 전부터는 podcast로 구독해서 매 주 한 차례씩 듣고 있다. 처음 들을 당시, 기존의 기독교 설교 프로그램과는 너무나도 다른 특이점 때문에 “어 이게 뭐지?”하는 신기한 마음에 듣기 시작했는데 내용이 너무나 유익하고 재미있어서 15년째 계속 듣고 있다.

RZIM의 대표이자 세계적으로 알려진 기독교 변증가(Christian apologist)인 Ravi Zacharias의 강연을 녹음, 편집해서 들려주는 이 프로그램의 특이한 점은 다음과 같다. (1) 인도식 억양이 강하다. (2) 말이 엄청 빠르다 (3) 평소에 잘 접하지 못하는 어려운 단어가 자주 등장한다. (4) 그러나 그런 단어의 사용이 현학적이기 보다는 시적으로 들린다 (5) 계속 듣고 있으면 말이 조금씩 이해되기 시작한다. (6) 그리고 내용이 굉장히 설득력이 있다.

Ravi Zacharias는 1946년에 인도에서 태어나 스무살 경에 캐나다로 이민을 갔고 지금은 미국 아틀란타에 본부를 둔 Ravi Zacharias International Ministry의 대표로 활동하며 여러 나라를 돌아다니며 강연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의 podcast는 팟캐스트 청취 앱에서 Let My People Think를 검색해서 구독/등록하면 된다.


Web Service/App of the Year

1. 카카오톡(KakaoTalk)/네이버 밴드(Band) 실제로 나는 카카오톡이나 밴드를 잘 사용하지 못하는 그룹에 속한다. 새로운 친구를 등록하는 방법도 잘 모른다. 그러나 주변에서 엄청난 양의 커뮤니케이션이 이 두 가지 도구를 통해 이뤄지는 모습을 보면 이런 단체형 소셜 커뮤니케이션 도구가 개발되기 전에는 도대체 가정주부들이 어떻게 서로 소식을 공유했을까 의아해질 정도다. “카톡!” 소리나 “삑!삑!”거리는 밴드 소식 알림음은 일상적으로 들을 수 있는 도시 소음군에 합류했다. 어쨌거나 전혀 새로운 종류의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생태계를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이 두 가지 도구를 올해의 앱으로 선정.

2. 에버노트(Evernote) 온라인에 노트, pdf, 자료 파일, 웹페이지 등을 스크랩해두는 앱/웹 서비스로서 안정적으로 계속 발전 중인 것으로 에버노트를 꼽을 수 있는데 온라인 백업 저장 서비스인 Dropbox와 더불어 컴퓨터 사용에 있어 거의 필수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컴퓨터용 앱, 웹 서비스, 모바일 앱 등이 서로 원활하게 연동한다는 점이 편리하다. 기능이 엄청 다양한 것 같은데 현재는 가장 기본적인 기능만을 사용 중. 어쩌다 보니 프로 계정을 사용하고 있긴 하지만 꼭 프로 계정이 아니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최근 국내 판매 개시된 문서스캐너 Fujitsu ScanSnap ix500과 함께 사용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라 본다.


Color Motif of the Year

gray_motif

Gray 흰색은 떼를 쉽게 타고, 검은색은 너무 어둡다. 반면 회색은 차분해서 좋다. Lamy Al-Star부터 시작해서 넥타이도, 터틀넥도, 양복도, 가방도, 컴퓨터도, 시계도 모두 회색 계열. 올해는 주로 회색으로 두르고 다녔다. 무채색은 너무 개성이 없다고도 볼 수 있지만 2013년은 무채색의 무덤덤함이 왠지 편하게 느껴지는 한 해였다.


Email Newsletter of the Year

조근호 변호사의 월요편지 (www.mondayletter.com) 매주 월요일에 이메일로 배포되는 조근호 변호사의 월요편지는 그 의외성 때문에 관심을 끌었다. 무엇이 의외였냐 하면 검사장과 법무연수원장을 역임하고 현재는 행복마루 법률사무소의 대표변호사로 재직 중인, 비교적 화려한 배경을 가진 인물이 자신의 일상의 경험을 글을 통해 거리낌 없이 보여준다는 것이 무척이나 낯설었다.

사회적으로 잘 나가고 있는 인물이 자기 자신의 삶에 대해 개방적으로 진솔하게 이야기한다는 것이 무척 어려운 일이다. 왜냐하면 한편으로는 잘난체하는 자기 자랑으로 비춰질 수도 있고 눈에 띄는 자리에 있는 만큼 자신을 둘러싼 상황이 공개되면 난감할 수도 있을 테니까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인 조근호 변호사는 마치 친한 친구에게 이야기를 털어놓듯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일주일에 한 번 씩 이메일로 써서 보내준다. 그래서 때론 어색할 정도의 진정성이 느껴져 마치 내가 이 사람의 동창이라도 된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 그렇게 감추지 않는 모습 때문에 글이 더욱 재미있고 저자로부터 배울 점이 많다.

명색이 “월요편지”지만 발송되는 시간도 일정하지 않고 때론 화요일이나 수요일에 발송되는 경우도 있어서 더더욱 기계적이지 않은, 사람의 느낌이 전달된다는 것도 흥미롭다.


Humorist of the Year

Jim Gaffigan (www.jimgaffigan.com) — 정치부 기자 출신의 Norman Cousins라는 인물이 자신이 앓은 어떤 난치병을 극복하는 과정을 적은 Anatomy of an Illness라는 책에 웃음치료에 관한 대목이 나온다. 통증이 너무 심해 잠조차 잘 수 없는 상황에서 코미디 프로그램 비디오를 보면서 실컷 웃다 보면 적어도 몇 시간 정도는 편안하게 수면을 취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인데 나에게는 이 점이 무척 인상적이었다. 이 이야기를 통해 유머와 코미디의 가치를 재발견할 수 있었다.

여러 종류의 코미디 중에서도 가족이 함께 들어도 괜찮은 내용의, 기분 좋게 웃을 수 있는 코미디를 미리 알아두면 아플 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비교적 clean humor 위주의 농담으로 사람들을 웃기는 코미디언으로 알려진 이가 Jim Gaffigan 이다.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있는 그의 스탠드업 코미디 동영상 작품 Mr. Universe (75분짜리, $5)는 상당히 재미있다. 출산, 패스트푸드 음식, 짝이 맞지 않는 양말, 바디빌딩 대회, 피트니스 클럽, 호텔 숙박 경험 등 일상 생활의 소소한 단면들을 가지고 만들어내는 유머가 흥겨운 웃음을 만들어낸다. 김창옥 교수의 강연 씨리즈, 김지윤 소장 강연 씨리즈와 함께 비상용으로 잘 보관해두면 좋을 듯.


Keyword of the Year

“Less” 2013년 내내 어떻게 하면 여기저기 늘어놓은 잡동사니를 줄일 수 있을까, 사방으로 분산된 관심사를 어떻게 하면 좀 더 중요한 몇 가지로 집중시킬 수 있을까, 어떻게 하면 체중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을까 등에 관심을 두고 생활했다. 그래서 예전에 비해 더 많이 버리고 정리한 한 해가 되었다. 그래도 여전히 갈 길이 멀다. 2014년도에는 더 많이 줄일 수 있기를. – – – – – 이제까지의 Annual Award는 다음과 같습니다:

  1. Annual Award 2017
  2. Annual Award 2016
  3. Annual Award 2015
  4. Annual Award 2014
  5. Annual Award 2013
  6. Annual Award 2012
  7. Annual Award 2011
  8. Annual Award 2010
  9. Annual Award 2009
  10. Annual Award 2008
  11. *Annual Award 2005-2007는 파일을 분실했음

3 replies on “Annual Award 2013”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