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Strategy of the Ordinary: How to compete without talent

  • 규모의 차별화 – 구성 요소의 내용이 평범하더라도 그 규모가 압도적으로 커진다면 하나의 차별화 요소가 될 수 있다. 일용품(commodity)을 대량으로 취급하는 창고형 할인점이나 중국의 인민군이 펼친 인해전술이 예가 될 수 있다. 평범한 개인이나 조직은 자신의 울타리를 넘어 다른 개인 및 조직과 상호교류의 기회를 확대해야 한다.
  • 규칙의 차별화 – 구성원이 조직 내에서 지켜야 하는 기본 규칙을 어떻게 정하느냐에 따라 차별화된 조직 경쟁력이 생겨날 수 있다. 오합지졸이라도 아무렇게나 서있지 않고 대오를 갖추어 진형을 이루어 서는 편이 나은 것이다. 개별적으로는 나약해 보이는 일개미도 위치 이동과 식량 채집에 있어 기본 규칙을 지키는 것을 통해 조직의 생존을 유지할 수 있다. 특별한 재능이 없는 개인도 오랜 시간에 걸쳐 엄격한 자기통제(self-discipline)를 꾸준히 유지할 수 있다면 장기적인 경쟁력을 키울 수 있다.
  • 태도의 차별화 – 자신이 무언가를 잘 한다고 생각하는 자신감이 지나치게 오래 지속되면 오히려 그런 자신감이 그 사람의 발전을 저해하기 쉽다. 남달리 잘 하는 게 없는 개인과 조직은 오히려 겸손한 자세로 상황을 차분하게 관찰하면서 기회를 엿볼 수 있다. 섣불리 나서기 보다는 조용히 기다리다가 다른 이들의 실수를 통해 살아남는 법을 택하는 것이다.
  • “슬기로운 자는 재앙을 보면 숨어 피하여도 어리석은 자는 나가다가 해를 받느니라. 겸손과 여호와를 경외함의 보상은 재물과 영광과 생명이니라” – 잠언 22장 3-4절
    ]]>

    2 replies on “Strategy of the Ordinary: How to compete without tal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