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Astor Piazzolla, Cuatro Estaciones Porteñas

Astor Piazzolla(1921-1992)의 Cuatro Estaciones Porteñas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사계절)를 우연히 듣게 되었다. 그 중에서도 겨울에 해당하는 Invierno Porteño가 가장 인상적이어서 반복해서 계속 듣게 된다. 우선 작곡자 본인의 연주로 들어보자. https://youtu.be/yBIooq8dhik 이 곡을 우크라이나 출신의 작곡자 Leonid Desyatnikov가 비발디의 사계와 조합해서 편곡했는데 라트비아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Gidon Kremer(1947-)가 그 편곡된 것을 연주한다: https://www.youtube.com/watch?v=QDCMwQQjERk]]>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