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사회적 연결망으로부터 벗어나다

  • 그동안 국내외 뉴스를 주로 트위터를 통해 접해 왔는데 시사적인 논점에 대해 무감각해 지고 있다.
  • 멀리 떨어져 있는 친척과 친구들의 최신 소식을 듣지 못하게 되었다.
  • 일상적 경험 속에서 느끼는 단상, 눈여겨 본 상황을 찍은 사진, 최근 읽은 책 등을 손쉽게 공유하던 통로가 없어져서 혼자 생각하고 만다.
  • 심심하면 들여다 보던 스마트폰을 훨씬 덜 찾게 되었다. 이제는 버스 안에서 눈을 감고 오디오북이나 음악을 더 듣게 되었다.
  • 과연 잘 한 선택인지는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알게 될 것 같다. ]]>

    2 replies on “사회적 연결망으로부터 벗어나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