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배식하는 여인

뭔가 익숙한 느낌인 듯 싶은데 나중에 곰곰이 생각해보니 네덜란드의 화가 베르메르의 작품 ‘우유를 따르는 여인’과 구도가 비슷했던 것이었습니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