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번역 후기

The Fourth Transformation, 2016–인데 여러 가지로 공부가 되었습니다. 아직 끝나지는 않았지만 이 과정에서 느낀 점 몇 가지를 정리해 두려 합니다.

  1. 묘하게도 자신의 오타는 자기 눈에는 잘 보이지 않는다.
  2. “이만하면 됐다”라고 생각하면 된 게 아니다. 다 고쳤다고 생각해도 다시 보면 또 고칠 문장과 오타가 발견된다.
  3. 마감일이 없다면 끝도 없이 고치는 작업을 반복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4. 우리말 맞춤법과 띄어쓰기는 여전히 잘 모르겠다. MS 워드의 맞춤법 오류 확인 기능도 신뢰하기 어렵다.
  5. 번역은 에니어그램 9번인 나에게 아주 잘 맞는 일인 것 같다(라고 생각하자).
  6. 컴퓨터 화면이 큰 편이 작업하기에 훨씬 유리하다. 그리고 Scrivener 라는 프로그램이 번역 작업에 매우 편리하다는 걸 알게 되었다.
  7. 몇몇 영어 단어는 우리말로 옮기기가 무척 어렵다.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