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paying debt of knowledge

  • 만약 정말 질병 등의 이유로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한다면 과연 그동안 못 다 읽은 책을 읽는데 시간을 사용하는 것이 의미있는 일일까?
  • 사람은 누구나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전제 하에 “남은 여생 동안 단 한 권을 읽는다면 무슨 책을 읽어야 할까?”를 생각하며 책을 골라야 하는 것은 아닐까?
  • ]]>

    One reply on “paying debt of knowledg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