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꽃다발의 감성가치와 가격

나는 기본적으로 꽃다발을 좋아하지 않는다. 스승의 날, 어버이날에 흔히 유통되는 카네이션 꽃다발은 생각만해도 현기증이 날 정도로 마음이 불편하다. 효용에 비해 지나치게 비싸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바야흐로 졸업시즌을 맞아 고등학교 졸업용 꽃다발이 35,000원이라는 이야기를 듣는 순간 아찔했다. 겨울동안 꽃을 기르기 위해 연료비가 많이 들기 때문이라는 것이 꽃가게 주인의 설명인데 “하나 밖에 없는 자식이(또는 손주가) 졸업한다는데 그 정도는 해줘야지”라고 생각하는 학부모, 어른분들도 분명히 계시겠지만 비슷한 시기에 졸업하는 친척이 여러 명 있으면 가계에 엄청난 부담이 될 듯. 과연 꽃다발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졸업식 꽃다발의 적정 가격은 얼마일까? 받는 사람이 매기는 꽃다발의 감성적 가치는 (평균적으로) 남자와 여자 사이에 어느 정도의 차이가 있을까? 내 소박한, 실용적인 생각으로는 추운 날씨에 일부러 졸업식장까지 와주신 것만으로도 충분히 반갑고 고마워서 꽃다발 따위는 없어도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을 것 같지만 아름다운 꽃다발을 받아서 기쁘고 반가운 졸업생들도 분명히 있으리라. 한편 꽃다발은 졸업식 뿐만 아니라 음악연주회나 미술전시회에서도 가까운 사이라면 의례히 들고 가기 마련인데 받는 사람 입장에서는 꽃다발의 금액이 문제가 되기 보다는 빈손으로 오지 않고 꽃을 들고 오는 예의를 갖췄다는 것 자체로 서로의 관계를 확인하는 장치가 된다고 생각한다. 장례식이나 결혼식에 보내는 조의/축하 화환의 경우는 보내는 사람을 알리는 홍보 수단에 가깝기 때문에 이에 소요되는 10만원 내외의 비용은 꽃다발과는 다른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대단한 사회적 낭비라고 생각한다. 시장 점유율이 높은 대표적인 꽃배달 서비스 공급자가 있다면 혁신적인 대안을 제시해 주면 좋겠다. 개업식에 보내는 축하 화분의 경우는 또 다른 맥락에서 이해될 수 있겠다. 일단 화분에 담긴 살아있는 식물이라는 점에서 단명할 수 밖에 없는 꽃다발보다는 더 나은 입장에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받는 입장이라면 흔히 주고받는 난초는 그다지 반갑지 않다. 개업축하 화분이라는 영역에서도 역시 혁신적인 대안이 필요할 듯. 최근 작은 꽃화분에 대한 관심이 생겨 하나 둘씩 구입해가며 꽃의 세계에 입문하고 있는데 어느 정도 경험이 쌓이면 꽃다발의 진정한 가치를 이해하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지만 여전히 35,000원짜리 졸업식 꽃다발은 부담스럽다. *위의 사진은 어머니께서 생신 선물로 받으신 화분의 일부분. 작은 플라스틱 화분이 12개 들어있는 판을 통째로 받으셔서 나에게도 나눠주셨다. 무슨 꽃인지는 전혀 모르겠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