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thoughts

a cancer series

Being Mortal“, 이재혁,KBS스페셜 제작팀 공저, “암의 종말“과, 그리고 암 치료의 역사를 다룬 책, Siddhartha Mukherjee 지음, “The Emperor of All Maladies” 등을 무척 인상깊게 읽었다. 최근에는 Michele Cushatt의 Undone과 Kara Tippetts의 The Hardest Peace를 읽었는데 두 책 모두 암진단을 받고 투병 중에 있는 여성의 회고록이다. 아마도 암에 걸리지 않았더라면 쓰여지지 않았을 삶의 기록을 들여다보면서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을 생각하게 된다. 두 번 째 책의 저자 Kara Tippetts는 불과 일주일여 전인 2015년 3월 22일에 작고하셨다. – 관련 기사) https://youtu.be/g02BVmlam6k 의도한 것은 아닌데 읽다보니 암과 관련된 책이 줄줄이 이어진 셈이다. 암투병에 관해 간접적으로나마 조금 이해할 수 있어 유익하다. 사람은 누구나 언젠가는 죽기 마련이지만 암을 비롯한 여러가지 치명적인 질병이 가지는 특징은 마치 슬로우모션처럼 죽음이 다가오는 과정을 경험하게 만들고, 삶을 마감하게 되는 시간이 임박하다는 걸 구체적으로 인식하게 만든다는 것. 그러고 보면 사람들 대부분은 죽음에 대한 인식을 계속 보류하며 살아가는 듯. 이번 주(3월 30, 31일, 4월 1일)에는 미국 공영방송 PBS에서 Siddhartha Mukherjee의 책을 바탕으로 한, Ken Burns 감독의 The Emperor of All Maladies 3부작을 방영한다고 하는데 보고 싶다. https://youtu.be/VqZs-F2soaw]]>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