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Annual Award thoughts

Annual Award 2016

그대와 영원히”라는 노래의 2절 중에서 “무뎌진 내 머리에…” 가사가 떠오르는군요. 과거의 Annual Award를 되돌아 보며 느끼는 점은 당시만 해도 호감을 가졌던 물건들이 해를 넘겨 지속적으로 감동을 주는 경우는 그리 많지 않다는 점입니다. 물건이든 작품이든 오랜 세월 동안 그 가치를 인정받아 고전(古典)으로 자리잡는다는 것이 결코 예사로운 일이 아님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2016년에 선정된 것들도 해가 바뀌면 또 얼마나 쉽게 잊혀질지 알 수 없습니다. 오래 전 시편에 기록된 글이 떠오릅니다.

천지는 없어지려니와 주는 영존하시겠고 그것들은 다 옷 같이 낡으리니 의복 같이 바꾸시면 바뀌려니와 주는 한결같으시고 주의 연대는 무궁하리이다

— 시편 102:26-27

그럼 올해의 Annual Award 2016 수상작을 발표합니다.

Person of the Year

우치다 타츠루(內田 樹)

어떤 계기로 그를 알게 되었는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의 통찰과 글이 좋아서 국내에 번역서가 나오는 족족 기쁜 마음으로 줄기차게 읽고 있는 우치다 타츠루(內田 樹). 그를 2016년 올해의 인물로 결정했다.

우치다 타츠루는 젊어서는 번역회사를 운영하기도 했고, 고베여학원대학(神戸女学院大学)에서 교수로 재직하다가 지금은 자신이 세운 개풍관(凱風館)이라는 이름의 합기도 도장을 운영하면서 저술 활동을 하고 있다. 그의 대표작으로는 하류지향, 절망의 시대를 건너는 법, 혼자 못 사는 것도 재주, 일본변경론(日本邊境論), 반지성주의를 말하다 등이 있다. 워낙 많은 책을 써내는 인물이라 국내에 번역되지 않은 책도 수두룩한데 덕분에 앞으로도 매년 몇 권 씩 번역되어 나올 걸 생각하니 두고두고 읽을 수 있을 것 같아 즐겁다.

그의 저서는 주로 교육, 사회, 공동체와 연관된 주제를 다룬다. 그는 마치 아저씨들끼리 모인 편안한 자리에서 주절주절 떠드는 듯한 구어체적인 문체를 구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심지어 게스트와 식사자리에서 이뤄진 대담을 책으로 펴내는 경우도 많다. 이를 우리말로 분위기 적절하게 번역해 낸 박동섭, 김경옥, 김경원 등 국내 번역자들의 기여에도 감사한다.

우치다 타츠루는 프랑스에서 불문학을 공부하면서 유대계 철학자 에마뉘엘 레비나스에 심취했다. 그런 배경이 있어서인지 그는 일본인이지만 그의 사고 방식에서는 왠지 모르게 특정 문화를 대변하기 보다는 인류 보편적인 가치를 추구한다는 느낌이 든다. 그의 저서가 일본에서 뿐만 아니라 중국과 한국에서 애독자를 모으고 있는 것도 이를 어느 정도 반증하는 듯. 반갑게도 최근들어 강연을 위해 한국을 종종 방문하고 있고 강연 동영상도 일부 제공되고 있다.

Books of the Year

[일러두기] 올해의 책 선정은 참 어렵습니다. 그 이유는 아무래도 가장 최근에 읽었던 책은 기억에 잘 남아 있는 반면 상반기에 읽었던 책은 대부분 잊혀졌기 때문입니다. 공평을 기하기 위해 최근 1-2개월 내에 읽었던 책은 가급적 선정 대상에서 제외하려고 합니다. 그래서 두 주 전에 매우 감명 깊게 읽은 피터 드러커의 The Effective Executive가 올해의 책에서 제외되었습니다. 그리고 2016년은 이거다 싶은 대표적인 한 권을 정할 수 없어서 여러 권을 선정했습니다.

가게야마 도모아키 지음, 유미진 옮김, 천천히 서둘러라, 흐름출판

McKinsey & Company라는 회사에서 컨설턴트 경력을 쌓은 저자 가게야마 도모아키. 그는 잘 나가던 커리어를 접고 도쿄 변두리에 위치한 니시고쿠분지라는 한적한 동네에 쿠루미도 커피(Kurumed Coffee)라는 작은 카페를 운영한다. 이 카페 운영을 통해 구현하려는 자신의 경영 철학을 정리한 것이 이 책인데, 가치를 추구하는 경영이란 무엇인가를 생각해 보도록 도와주는 흥미로운 내용이다. 다른 내용은 잘 기억이 나지 않지만 자기가 왜 커피 주문시 도장 찍어주는 쿠폰 제도를 활용하지 않는지를 설명한 것과, 호두 생산지와 제휴해서 테이블마다 손님들이 알아서 깨먹으라고 호두를 무료로 제공한다는 이야기가 인상 깊게 남아 있다.
이 책을 읽고 나서는 나도 카페에서 제공하는 쿠폰을 받지 않게 되었다. 비록 작지만 지속적인 습관의 변화를 일으킨 책이라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

유자와 쓰요시 지음, 정세영 옮김, 어느 날 400억 원의 빚을 진 남자, 한빛비즈

아버지가 운영하는 술집 체인점 경영에 엮이고 싶지 않아 온 힘을 다해 다른 길을 찾아 대기업에 안착한 저자 유자와 쓰요시. 그러나 갑작스런 아버지의 부고와 함께 400억 원에 달하는 회사 빚을 해결해야 하는 책임을 그가 부담하게 된다. 이후 약 16년에 걸쳐 그 빚을 갚아나가면서 겪은 진솔한 체험을 이 책에 실감나게 적어 놓았다. 눈 앞이 캄캄해 지는 난관을 절박한 심정으로 버텨낸 사람의 이야기. 누가 책 추천해 달라고 하면 가장 먼저 생각나는 책이라서 ‘올해의 책’으로 선정.

Ian Morgan Cron and Suzanne Stabile, The Road Back to You — An Enneagram Journey to Self-Discovery, IVP Books

온라인 자기계발 프로그램에 있어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Michael Hyatt가 강력히 추천해서 읽게 된 책. 에니어그램이라는 성격 분석 시스템을 소개하는 책인데 기대 이상으로 도움이 되었다. 에니어그램의 분석 방식에 어떤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건 아닌 듯 하지만 어쨌든 이런 틀이 있음으로 해서 나 자신과 주변 상황을 이해하고 파악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 성격 분석 설문에 따르면 나는 에니어그램 5번으로 나오지만 설명문을 읽어보면 9번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고미야 가즈요시 지음, 정윤아 옮김, 회사에서 꼭 필요한 최소한의 숫자력, 비전비엔피

나는 고등학교는 이과, 대학교는 공대를 나왔지만 수학 실력은 언제나 기대에 미치지 못한 점을 평생 부끄럽고 아쉽게 여겨왔다. 적어도 교양 수준의 수학 실력은 있어야 할텐데 하는 생각에 종종 쉬운 수학 책을 기웃거리곤 했는데 마침 고미야 가즈요시가 지은 “회사에서 꼭 필요한 최소한의 숫자력“이 내 수준에 딱 맞는 그런 책이었다. 이 책을 읽고 자신감이 붙어 수학과 관련된 교양 서적을 줄줄이 읽게 된 것을 기념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

하라 켄야 지음, 민병걸 옮김, 디자인의 디자인, 안그라픽스

일본의 그래픽 디자이너 하라 켄야(原 硏哉)의 여러 저서 중 대표작. 디자인과 감성에 대한 깊은 통찰도 인상적이지만 생각을 글로 표현하는 문장력이 남다르다는 점 때문에 도대체 이 사람이 디자이너인가 문학가인가 놀라워하면서 읽게 된다.

황윤정 지음, 디자인은 다 다르다 2, 미술문화

한국, 일본, 중국의 길거리에서 관찰되는 시각 디자인의 특징의 차이를 해석한 책. 한국은 감정, 일본은 감각, 중국은 상징(의미)로 키워드를 뽑아낸 통찰이 꽤 흥미로왔다. 문화권 간의 관점 차이에 대해 일년 내내 생각해 보도록 자극을 준 것을 기념해 올해의 책으로 선정했다.

Gadget of the Year

Fiio X5 II

나는 휴대용 음악 플레이어는 아이폰으로 충분하다고 생각하고 지냈다. 그런데 클래식 음악 애호가 한 분이 한국의 음향기기 회사 아스텔앤컨(Astell & Kern)의 고품질 오디오 플레이어가 좋다고 열정적으로 추천하시는 것이었다.
사실 아이폰도 나쁘지 않은데 고품질 오디오가 과연 다르면 얼마나 다를까 의구심이 있었던 차에 중국의 Fiio–广州飞傲电子科技有限公司–라는 회사에서 만든, 가성비 갑인 고품질 오디오 플레이어인 Fiio X5 II를 접하게 되었다.
관능시험(sensory evaluation)은 주관적인 것이어서 A보다 B가 낫다고 이야기한들 직접 체험해 보지 않으면 납득이 잘 가지 않는다는 특징이 있지만 어쨌든 이 제품을 들어보니 아이폰에 비해 확연히 좋다는 느낌이었다. 오래 듣고 있어도 덜 피곤했다. 아이폰이 “음악을 듣는” 것이라면 이 제품은 “좋은 소리를 즐긴다”는 느낌이랄까. 결론적으로 대만족. 얼마나 만족했냐 하면 한 번 잃어버리고 나서 다시 같은 제품을 구입할 정도였으니.
그렇다고 블라인드 테스트로 이 기종을 가려낼 자신은 없다. 결국은 무슨 기종이 되었든 본인이 만족하며 듣는 것이 가장 좋은 듯.

iOS App of the Year

Drafts


각종 IT 도구를 자신의 업무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면서 업무 효율화 방법을 공유하는 변호사로서 David Sparks라는 인물이 있다. 그가 강력 추천하는 노트 기록 전문 앱 Drafts.
노트 기록 앱은 iOS 기본 앱도 있고 무료 앱도 많은데 굳이 유료 앱을 쓸 필요가 있을까 싶었는데 실제로 사용해 보니 매우 유용하다. 예컨대 다재다능한 노트 앱 Evernote와 비교해서 가장 큰 특징은 앱을 띄우면 바로 입력 모드가 된다는 것. 별거 아닌 것 같지만 떠오른 생각을 신속하게 기록하는 데 있어 상당히 도움이 된다. 또한 일단 기록한 노트를 다른 앱으로 내보내는 기능이 훌륭하다고 David Sparks가 강조하고 있다. 나는 아직 일부만 써봐서 더 공부해 볼 예정.

Music Album of the Year

Magnificat


노르웨이의 젊은 작곡자 Kim André Arnesen의 성가 합창곡 Magnificat. (자세한 이야기는 지난 2016년 1월 19일자 포스팅에.)
노르웨이의 음향 스튜디오 2L에서 2014년에 출시한 이 앨범은 고품질 음향을 강조하고 있어서 일반 CD로는 구할 수도 없고 SACD와 블루레이 디스크로만 판매하는데 다행히 iTunes 뮤직 스토어에서 디지털 음원을 구할 수 있어서 일 년 내내 잘 들었다.
앨범 중 대표곡 중 하나인 Et misericordia를 온라인 상에서 동영상으로 감상할 수 있다. 한 번 들어보시길.

Bag of the Year

Timbuk2 Catapult Cycling Messenger Bag


평소 넉넉한 용량의 배낭을 메고 다녔는데 가방이 크면 넣고 다니는 것도 많아지기 마련. 조금이라도 가볍게 다니기 위해 작은 가방이 필요했는데 마침 발견한 것이 Timbuk2사의 Catapult Cycling Messenger Bag.
가방 구석구석마다 쓰임새를 좋게 만들고자 공들인 흔적이 역력하다. 기본적으로는 찍찍이로 열고 닫게 되어 있지만 필요시에는 소음 없이 가방을 열 수 있도록 지퍼를 추가한 것이나 한 손으로 들기 좋으라고 손잡이를 세 군데나 추가한 것이 예다. 그냥 아무렇게나 만든 가방이 아니라는 느낌 때문에 더 호감이 가는 모델이다.
확실히 가방이 작으니 가지고 다니는 것도 줄어들어서 의도한 효과를 충분히 보았다. 국내에 수입된 Timbuk2 모델 중 상대적으로 저렴하다는 것도 장점.

Project of the Year

중국어 성경 필사


2016년도를 시작하면서 여러 가지를 새롭게 시도해 보았다. 절제의 삶을 살아보겠다고 머리도 아주 짧게 깎아 보고, 유태우 박사의 반식 다이어트도 해보았는데 가장 오래 지속한 것은 중국어 성경 필사.
교회에서 일 년 간 성경 필사를 다 같이 해보자고 필사 노트를 구입을 독려한 것이 계기가 되어 시작했는데 이상하게도 교회에서는 유명무실화된 듯 싶은데 어쨌든 나는 두툼한 노트 한 권을 다 채울 때까지 거의 매일 한 장 씩 성경을 베껴나갔다. 기왕에 하는 것 중국어 공부도 겸해 보겠다는 의도에서 중국어 성경을 택했는데 결과적으로 한자 공부에 큰 도움이 되었고 그 과정이 매우 즐거웠다. 아마도 내가 시각형이라서 그런지도. 그나마 한 해 동안 한 것 중에 잘 했다고 생각되는 것 중 하나.
간혹 완성한 필사노트를 기념으로 오래 간직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나에게는 특별한 의미는 없을 것 같았고, 갖고 있다보면 미련이 생겨 더 버리기 어려워 질 것 같아 바로 버렸다.

Podcast of the Year

Generous Giving


대학원 은사 중에 Jeff Sandefer 라는 매우 특이한 교수님이 계셨다. 경제적으로 큰 성취를 이룬 기업가이면서 동시에 경영대학원에서 학생들에게 기업가 정신(entrepreneurship) 수업을 가르치는 분이셨는데 수업 진행이 매우 진지하고 엄격했다. 나중에 들으니 학교와의 의견 충돌이 있어 교수직을 그만 둔 후 본인이 직접 Acton School of Business라는 새로운 비즈니스 스쿨을 세우셨다고. (헐. 대인배)
이 분이 뭘 하고 계실까 궁금해서 검색하다가 Generous Giving이라는 컨퍼런스의 강사로 참여했음을 알게 되었고, 이를 계기로 Generous Giving 전체 컨퍼런스 강의 내용을 팟캐스트로 들을 수 있었는데 매우 유익했다. 한 해 동안 들은 여러 팟캐스트 중 가장 인상적이었다.

Furniture of the Year

IKEA LACK TV 장식장




*사진 출처: ikea.com
IKEA LACK 시리즈의 TV 장식장은 비록 “TV 장식장”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지만 다용도로 활용 가능하다는 면에서 대단히 유용한 물건. 원래 용도와 다른 활용 방안을 찾는 repurposing을 좋아하는 나로서는 이런 가구가 매우 마음에 든다.
조립해서 책상 위에 올려놓으면 책꽂이 겸 선반이 되기도 하고, 사무실 책상 아래에 놓으면 신발장 겸 수납용 선반이 되기도 한다. 조립할 때 중간 선반을 생략할 수도 있다. 이걸로 서서 일하는 스탠딩 데스크를 구성한 사람도 있다. 꽤 튼튼해서 걸터 앉는 벤치로 사용할 수도 있고, 두 개를 위 아래로 겹쳐서 설치할 수도 있다. (물론 쓰러지지 않도록 적당한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색상은 흰색과 검은색. 개당 15,000원인 가격도 매력적이다.

Food of the Year

Hummus


이태원에 위치한 중동 음식 전문점 Hummus Kitchen에서 맛본 후무스(hummus)라는 음식이 자꾸 생각나서 직접 만들어 먹었다. 주로 참고한 레시피는 Jamie OliverEpicurious 두 곳.
병아리콩을 삶은 후 레몬즙, 올리브유, 볶은깨(*원래 tahini라는 소스를 넣어야 하는데 구하기 어려워서 tahini의 원재료인 깨를 직접 넣었다), 마늘, 쿠민(cumin)이라는 향신료, 소금 등을 넣고 블렌더로 갈아준다. 수분이 부족하면 너무 뻑뻑해서 제대로 갈아지지 않으므로 병아리콩 삷았던 물을 남겨뒀다가 적당히 넣어주는 것이 포인트.
그릇에 담은 후 파프리카 가루와 파슬리 가루, 올리브유를 위에 뿌려서 장식하면 끝. 코스트코에서 파는 Himalayan Pink Salt Lentil Chips를 이 후무스에 찍어 먹으면 매우 맛있다. 설탕이 들어 있지 않은 플레인 요거트를 섞는 것도 괜찮은 조합.

Office of the Year

WeWork


나는 평소 사무 환경 디자인에 관심이 많아서 소규모 스타트업에게 월 단위로 사무실을 빌려준다는 WeWork가 서울 강남에도 생겼다는 뉴스를 접하자마자 바로 연락해서 두 달 여 동안 입주 멤버가 되어 보았다. 뭘 하더라도 신중하게, 오래 검토하던 관례를 벗어나 이렇게 충동적으로 결정한 것도 평소와 다른 모습이었는데 결과적으로 의미있는 경험이었다.
짧은 기간 동안이나마 6인실 오피스의 한 자리를 사용해 보기도 하고 일인실 오피스도 사용해 보았다. 감옥의 cell을 연상시키는 좁디 좁은 일인실에 있어보니 집중은 잘 되는 반면 아쉬움도 많았다. 이 과정을 통해 가장 크게 배운 것은 사람은 혼자서 일하도록 만들어진 존재가 아니라는 것. 피터 드러커가 The Effective Executive에서 말한 것처럼, 인간은 조직 속에서 일함으로써 각자의 약점을 서로 상쇄시킬 수 있기 때문에 그렇다. 결국 “일인기업“이란 성립되기 어려운 이상이라고 생각되었다.

Search Keyword of the Year

A5 바인더, 이석증

불특정다수의 사람들이 인터넷 검색을 통해 본 블로그를 찾아 들어오게 되는 주요 검색어가 몇 가지 있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두 가지는 ‘A5 바인더’와 ‘이석증’. 앞의 경우는 2011년에 몇 차례에 걸쳐 올린 A5 바인더 관련 포스팅에 몇몇 독자 분들이 링크를 걸어주신 덕분이다. 후자의 경우는 2013년도에 올린 ‘이석증 관련 포스팅‘ 때문인데 이 포스팅에 대한 외부 링크가 존재하는 것 같지는 않고 순수하게 구글 검색으로 찾아오게 되는 듯.
어쨌거나 두 키워드에 관심을 둔 이들에게 미약하나마 참고가 되면 좋겠다. 아무래도 A5 바인더에 관한 내용을 보강해서 새로 올려야겠다.

Number of the Year

50

올해로 만 50세가 되었다. 그 자체가 특별한 것은 아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이 숫자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면 그만큼 특별하게 느껴지는 것이고, 또 특별한 것으로 만들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아서 올해의 숫자는 50으로 정했다.

Epilogue


2016년 4/4분기 이후 트위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앞의 두 경우는 계정 자체를 폐쇄해 이전의 활동 기록도 없어졌습니다. 굳이 이렇게까지 한 이유는 하루 동안 스마트폰을 들여다 보는 시간이 지나치게 많다는 반성 때문이었습니다. 노안이라 눈도 침침한데다가 스마트폰 화면을 내려다 보는 습관 때문에 목과 어께도 아프더군요. 다만 주로 트위터와 페이스북을 통해서 신속하게 접하던 국내외 뉴스와 단절되고 나니 세상 돌아가는 분위기 파악이 더욱 어려워지긴 했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현실 감각이 떨어지는 데 말입니다. 이런 저런 아쉬움도 많지만 개인적으로 바람직한 결정이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이미 유효기간이 지난 습관들을 체계적으로 끊어내야 한다는 이야기를 피터 드러커는 거듭 강조하고 있는데 저도 2017년에는 더 많은 단절을 실천해 보려 합니다. 내년부터는 “올해의 단절” 항목을 추가해야 할 수도 있겠습니다.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독자 여러분은 한 해를 마무리하는 방법으로 어떤 리추얼을 가지고 계신지 궁금해지네요.
그럼 내년에 또 뵙게 되기를 바랍니다.^^

이제까지의 Annual Award는 다음과 같습니다:

  1. Annual Award 2017
  2. Annual Award 2016
  3. Annual Award 2015
  4. Annual Award 2014
  5. Annual Award 2013
  6. Annual Award 2012
  7. Annual Award 2011
  8. Annual Award 2010
  9. Annual Award 2009
  10. Annual Award 2008
  11. *Annual Award 2005-2007는 파일을 분실했음

4 replies on “Annual Award 2016”

올해도 애뉴얼 어워드를 보며 새해가 가까이 왔음을 실감하네요. feedly로 구독해보기에 댓글을 남기는 일은 없지만, 특히 추천해주시는 책들은 일부라도 읽어보려 노력해오고 있고, 항상 감사한 마음 가지고 있습니다. 한 해 동안 수고 많으셨습니다. 새해에도 즐겁고 행복한 일들이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___^

이나무님. 반갑습니다. 평소 Feedly로 구독해주시고 annual award에 이렇게 코멘트까지 남겨주시니 감동입니다. ㅠㅠ
제가 블로그에서 책 추천하는 것이 무위로 끝나지 않음을 알게 해주심도 감사합니다.
서로 직접 뵌 적은 없지만 서로의 존재를 알고 지낸 지가 꽤 오래 된 것 같습니다. 언젠가 뵐 날이 오겠지요?^^
2016년 잘 마무리하시고 희망찬 새해를 맞으시기 바랍니다.

우치다 타츠루 선생님(이하 ‘우샘’^^)과의 만남은 제게도 무척 감사한 일입니다.
책을 통한 만남인데도 실제 만남만큼이나 친근감과 영향력을 느낄 수 있었던 신선한 경험이었죠.
우샘의 원서를 읽어보겠다는 욕심에 한동안 일어학습서를 들고 다녔고요.
지금도 이제나 저제나 신간이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블로그에서 소개하신 원피스 관련 책은 크게 관심이 가지 않아 건너뛰려고 합니다. ㅎㅎ
하라켄야의 [디자인의 디자인]도 원서도 다시 읽고 싶네요.
“형태나 소재의 참신함으로 놀라움을 선사하는 것이 아니라,
생활의 틈새로부터 평범하면서도 은근히 사람을 놀라게 하는 발상을 끊임없이 끄집어내는
독창성이야말로 디자인이다”(p.35)라는 말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올해도 Annual Award를 즐겁게 읽었습니다.
내년에는 “올해의 단절” 항목이 추가될 지 즐거운 마음으로 기대하겠습니다.
새로운 발견에 매일매일이 행복한 2017년을 보내시길 바랄게요!

매해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우치다 타츠루에 대한 애정은 저보다 깊으신 것 같네요. Person of the Year에 그분의 사진 이미지 사용 승락을 받아 볼까 싶어 이메일을 쓰다가 멋적어서 그만 두고 텍스트로만 소개했습니다. ^^;;
그리고 “디자인의 디자인”에 이렇게 멋진 말이 적혀 있었는지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역시 하라 켄야의 섬세한 통찰은 남다르군요.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